[디지털데일리 변재영 기자] 롯데푸드가 업무용 차량에 이어 판매용 배송차량까지 친환경 전기차로 전환한다.

롯데푸드는 전국 영업장의 판매용 배송차량을 2025년까지 100% 친환경 전기차로 전환한다고 26일 밝혔다.

롯데푸드에 따르면, 전기 배송차량 총 도입 규모는 159대다. 올해 먼저 영업 반경이 상대적으로 짧은 수도권에 20대를 시범 도입하고 주행거리가 대폭 늘어나는 빙과 성수기를 앞두고 친환경 물류시스템 구축에 본격 나선 것이다.

도입 차량은 현대 '포터2 일레트릭'이다. 올해 20대, 2023년 50대, 2024년 78대, 25년까지는 100%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실제 현장에서 전기차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각 영업장에 충전 시설도 추가적으로 설치한다. 판매용 차량은 전국의 영업장에 배치돼 아이스크림, 육가공 등의 냉동 및 냉장 제품을 거래처에 납품할 때 사용되고 있다. 

앞서 롯데푸드는 지난해 업계 최초로 전체 영업사원에 업무용 전기차를 지급한데 이어 올해 배송용 차량까지 친환경 전기차량으로 교체했다. 이를 통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연 2500톤 가량 줄인다는 전략이다.

배송용 전기차량 도입은 탄소중립 실천 외에도 장시간 운전을 하는 영업사원들의 근무환경 개선을 목적으로 했다. 소음도 적고 주행감이 뛰어나 도입 이후 영업사원들의 긍정적으로 반응한다는 평가다.

한편, 롯데푸드는 'Go Green With Us'라는 ESG 슬로건을 제정하고 △업계 최초 전체 영업사원에 업무용 전기차 지급 △아이들의 소망을 담은 빨대 없는 팩우유 제품 개발 △파스퇴르 배달이유식 친환경 포장 전환 △업계 최초 친환경 선물세트 포장 전면 도입 △업계 최초 아이스크림/냉동 식품 친환경 포장재 도입 △ESG위원회 설치 및 환경경영팀, ESG팀 신설 등 다양한 친환경 경영을 선도하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삼성전자, 4K 240Hz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