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카카오골프예약이 출시 3년 만에 제휴 골프장 300개를 넘겼다.

스포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카카오VX(대표 문태식)는 자사가 서비스하는 골프 예약 플랫폼 카카오골프예약과 제휴를 맺은 골프장 수가 300개를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카카오골프예약은 앞서 지난 2019년 5월에 출시됐다. 빅데이터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골프장’ 콘텐츠로 서비스에 차별화 전략을 펼쳐왔다.

출시 3년 만에 올해 5월 기준으로 경기권 91개, 강원권 36개, 충청권 46개, 경상권 68개, 전라권 44개, 제주권 17개 등 전국 302개 골프장과 제휴를 맺었다.

카카오VX는 “카카오골프예약은 혁신적인 기술력을 통해 이용자들에게 보다 쉽고 간편한 골프 경험을 선사하고, 골프 디지털 혁신 가속화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