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플 대신 ‘원스토어’ 어때? 수수료 파격 정책 “최저 6%”

2022.05.25 14:43:05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구글과 애플 인앱결제(앱 내 결제) 정책에 따른 최대 30% 수수료 부과로, 국내 콘텐츠 앱들이 이용료 인상 등 몸살을 앓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국내 토종 앱마켓 ‘원스토어’가 매력적인 수수료 정책을 들고 나왔다.

원스토어(대표 이재환)는 ‘원스토어 미디어콘텐츠 생태계 상생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와 관련 원스토어는 “글로벌 앱마켓 사업자의 인앱결제 사실상 강제화로 피해받고 있는 국내 업계를 보호하고자 미디어콘텐츠 앱에 특별 할인 수수료를 적용하고, 콘텐츠 가격 인상 억제를 유도해 소비자를 보호하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정책은 지난해 10월 ‘국내 앱마켓 활성화를 위한 상생 협약’ 이후 원스토어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콘텐츠 사업자들이 업계 및 소비자 보호를 위해 함께 고민한 결과물이다.

먼저 미디어콘텐츠 앱에 기본 수수료 10%가 적용된다. 업계 통상 수수료인 30% 대비 3분의 1 수준이다. 원스토어 수수료 20%보다도 절반이나 낮은 파격적인 요율이다. 거래액 규모와 구독 비중에 따라 단계적으로 최저 6%까지 추가 할인이 적용된다.

이 프로그램은 50개 이상 콘텐츠 제공자에게 소비자 결제금액을 정산하는 ‘미디어콘텐츠 플랫폼 앱’을 대상으로 시행된다. 미디어콘텐츠 플랫폼 사업자 수수료 부담을 대폭 경감시켜 웹툰‧영상 등을 생산하는 콘텐츠 제공자와 상생을 유도하고, 소비자 가격 인상을 억제해 피해를 막겠다는 취지다.

이와 함께 원스토어는 기존 소비자 가격을 유지하거나 타 앱마켓 대비 일정 수준 이상 낮은 가격을 책정하는 미디어콘텐츠 앱에 대해 거래액 규모나 구독 비중과 상관없이 특별 약정을 통해 최저 수수료인 6%를 적용한다.

원스토어는 “최근 글로벌 앱마켓 사업자의 횡포로 미디어콘텐츠 서비스 사업자들이 가격을 인상할 수밖에 없고. 이로 인해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지는 악순환을 차단하기 위해 전격적으로 시행하는 조치”라고 부연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다음달 초부터 원스토어 개발자센터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신청 정보에 대한 담당자 확인을 거쳐 승인일부터 해당 요율이 적용된다.

이재환 원스토어 대표는 “원스토어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앱마켓이자 시장 조정자로서 미디어콘텐츠 생태계와 소비자 보호에 나서게 됐다”며 “이번 정책이 국내 미디어콘텐츠 산업의 뿌리를 더욱 튼튼하게 하고 한국 기업들이 세계 무대로 나아가는 데 힘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방송통신위원회는 앱마켓 수수료 및 콘텐츠 이용요금 인상으로 인해 앱 개발사와 이용자 부담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원스토어 노력이 앱마켓 시장 경쟁을 활성화하고 이용자 후생을 증대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원스토어는 2018년 7월 업계에서 불문율로 여겨지던 30% 앱마켓 수수료를 20%로 인하하고, 개발사 자체 결제 시스템을 전면 허용하며 수수료를 5%로 인하하는 정책을 시행해오고 있다. 2020년 하반기부터는 소규모 개발사 대상으로 수수료 절반만 받는 중소기업 상생 정책도 실행 중이다. 관련해 2020년 정보통신 발전 유공 정부포상 국무총리 표창도 수상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