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모리 SW 오픈소스 적용…하반기 SMRC 공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메모리반도체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소프트웨어(SW) 업체 레드햇과 손을 잡았다.

삼성전자(대표 한종희 경계현)는 레드햇과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을 협력키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레드햇은 오픈소스 솔루션 업체다. 양사는 차세대 메모리 SW 개발과 생태계 조성에 힘을 모은다. 삼성전자가 개발하는 메모리 SW는 레드햇 리눅스 등 오픈소스 SW를 지원한다. 검증과 프로모션도 공동으로 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하반기 ‘삼성 메모리 리서치 클라우드(SMRC)’를 개설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메모리를 장착한 고객사 서버 하드웨어(HW)와 SW 최적 조합과 성능 평가 도구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AE(Application Engineering)팀 배용철 부사장은 “이번 레드햇과의 협력으로 차세대 메모리 분야에서 HW뿐 아니라 SW까지 기술 표준화와 함께 안정적인 에코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이번 협력을 통해 업계의 다양한 파트너로 협력을 확대하며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레드햇 아시아태평양총괄 마르옛 안드리아스 부사장은 “다가오는 데이터 중심 시대에 메모리 기반 HW와 SW의 결합은 필수적이며 이를 위해 이번에 삼성전자와 협력하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