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 초 전망보다 1억대 상향 조정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올해 스마트폰 카메라 모듈은 50억대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올 초 전망보다 높아졌다. 전체 스마트폰 카메라 모듈 중 고화소 카메라 1대와 저화소 카메라 2대를 결합한 ‘트리플 카메라’ 비중이 가장 높다.

24일(현지시간)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2022년 스마트폰 카메라 모듈 예상 출하량은 50억2000만대다. 전년대비 5%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트렌드포스는 올 1월 2022년 연간 출하량을 49억2000만대로 산정했으나 이보다 1억대 상향 조정했다. 성장률 역시 기존 2%였으나 3%포인트 올랐다.

전체 카메라 모듈 중 트리플 카메라의 비중은 44%로 가장 높다. 지난해 34%에서 10%포인트 올랐다. 듀얼 카메라와 4개 이상 카메라는 각 25% 21%로 작년과 같다.아울러 지난해 싱글 카메라 비중은 20%였으나 올해 10%로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화소 수 기준으로는 1300~4800만화소 카메라가 전체 카메라 모듈에서 50% 이상을 차지한다. 4900~6400만화소 카메라 모듈이 30%를 기록한다.

트렌드포스는 “스마트폰 카메라 모듈 하드웨어 사양 경쟁은 줄어들고 있다”라면서도 “숫자상의 사양보다는 야간 촬영 등 사진·비디오 성능에 초점을 맞춰 광고를 선보이는 흐름”이라고 말했다.

또 “카메라 성능은 카메라 모듈 자체뿐만 아니라 알고리즘과 소프트웨어를 통해 이뤄진다”라며 “이 때문에 앞으로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자체 개발에 대한 투자를 더욱 활발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