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첫 현장방문
- 6월 AI 반도체 육성 전략 공개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한미정상회담 분위기가 정말 좋았다. (국내 반도체 산업이) 앞으로 잘 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2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은 서울 강남구 퓨리오사AI 사업장에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방한하자마자 세계 최대 반도체 공장이 위치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했다. 윤석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도 수차례 반도체 동맹을 강조하기도 했다.

당시 양국 정상의 평택 반도체 생산라인 시찰에 동행한 이 장관은 이날 “윤 대통령이 반도체를 상당히 강조한다. 어깨가 무겁다”고 이야기했다.

같은 맥락에서 이 장관은 취임 후 처음 현장방문을 진행했다. 기업과 학계 등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함이다.
AI 반도체를 개발하는 퓨리오사AI를 첫 행선지로 정한 건 AI 반도체에 대한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우리나라는 상대적으로 시스템반도체 분야가 취약한데 AI 반도체에서 이를 만회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장관은 “시대적 흐름에서 AI는 거스를 수 없는 대세다. 특히 AI 반도체는 아직 초기 단계로 우리도 열심히 하면 충분히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장관을 비롯한 ▲퓨리오사AI ▲사피온코리아 ▲딥엑스 ▲오픈엣지테크놀로지 ▲모빌린트 등 AI 반도체 및 신경망프로세서(NPU)를 다루는 업체 대표들이 관련 시장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들은 AI 반도체 수요 창출 및 인재 확보를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오는 6월 정부는 해당 내용 등을 포함한 AI 반도체 성장 지원대책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 장관은 “기술개발 강화와 산업적 활용도를 높여 국산 AI 반도체 성공사례를 창출해나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인력에 대해서는 정보기술(IT) 전반에 부족 사태가 심화한 만큼 질적 수준을 높이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반도체 투자 관련 이야기도 나왔다. 이 장관은 “규제 합리화에 대해 정부가 많은 관심이 있다. 이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될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
  • LG전자,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신제품 선…
  • 삼성전자,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