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월 AI 반도체 산업 성장 지원책 발표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새 정부가 시스템반도체 육성 기조를 이어간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은 취임 후 처음으로 산업현장을 찾았다. 오는 6월 인공지능(AI) 반도체 성장 지원대책을 발표하는 등 시스템반도체 경쟁력 강화에 나설 방침이다.

24일 이 장관은 서울 강남구 퓨리오사AI 사업장을 방문했다. 이 회사는 AI 반도체 설계(팹리스) 스타트업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현장방문은 초격차 기술 확보 및 산업 확산을 통해 AI 반도체를 국내 산업의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이 장관은 “최근 반도체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다. 반도체의 경제 및 안보적 역할도 커져 미국, 중국 등 주요국은 생태계를 강화하는 한편 첨단기술 개발에 대한 투자도 늘리고 있다”며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도 반도체 기술 진흥과 인력교류 등 협력을 확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나라가 반도체 선도국가가 되기 위해서는 메모리 리더십을 유지하면서 부족했던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며 “특히 AI 반도체는 초기 단계로 향후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2020년 ‘AI 반도체 산업 발전전략’을 발표하고 차세대 지능형반도체 개발사업, PIM(Processing-In-Memory) 반도체 개발사업 등 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같은 맥락에서 다음달 관련 지원 정책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 백준호 퓨리오사AI 대표는 국산 AI 반도체 성공사례 창출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그는 “민간기업은 글로벌 시장의 요구와 스탠다드에서 치열하게 경쟁이 가능한 고도 제품 개발 및 글로벌 비즈니스 확장에 나서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백 대표는 대학, 스타트업 등 칩 제작에 대한 정부의 지속적 관심과 투자를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AI 반도체를 포함한 AI 생태계 전반 발전을 위해 정부 차원의 AI 반도체 테스트베드 및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한편 이날 이 장관은 퓨리오사AI를 비롯해 사피온코리아(류수정 대표), 딥엑스(김녹원 대표), 오픈엣지테크놀로지(이성현 대표), 모빌린트(신동주 대표), 한국전자통신연구원(강성원 소장), 정보통신기획평가원(오윤제 PM) 등 기업 및 기관과 국산 AI 반도체 도입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