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라이프, '(전)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통합 전산 시스템 오픈

2022.05.23 15:23:30 / 이상일 2401@ddaily.co.kr

신한라이프가 구 신한생명과 구 오렌지라이프의 전산 시스템 통합 프로젝트를 최종 완료하고, 통합 시스템을 오픈했다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신한라이프(대표이사 사장 성대규)가 (구)신한생명과 (구)오렌지라이프의 전산 시스템 통합 프로젝트를 최종 완료하고, 통합 시스템을 오픈했다고 23일 밝혔다.

신한라이프는 지난해 7월 통합 법인으로 출범하면서 통합 전산 시스템을 1차로 오픈한 뒤 고객에게 안정적이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꾸준히 업무 시스템 및 IT 기반 시스템 등의 최종 통합 작업을 진행해왔다.

이번 프로젝트는 생명 보험 업계 최초의 두 회사 간 전산 시스템 통합 구축 사업으로, 2020년 7월부터 약 22개월에 걸쳐 진행됐다. 보험의 핵심 업무 시스템인 ▲처리계 ▲영업 채널 시스템 ▲고객 채널 시스템 ▲DW/빅데이터 플랫폼 ▲인공지능(AI) 플랫폼 등 모든 비즈니스 영역의 시스템이 통합됐다.

이를 통해 서로 달랐던 양 사의 업무 처리 절차·방식 등이 완전히 하나로 통합됐으며, 고객 데이터도 하나의 시스템으로 관리할 수 있게 돼 회사가 고객에게 더 나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기존 양 사 설계사 각 채널에서 판매하던 우수 상품의 교차 판매를 할 수 있게 돼 상품 라인업이 강화됐다. 비슷한 상품 라언업을 정비하고 일부 상품에 납입 기간, 신규 펀드, 신규 특약 등을 추가해 보험 가입 시 고객의 선택 폭을 넓혔다.

디지털 채널에서는 여기에 발맞춰 미니 보험인 ‘신한스마트폰건강케어보험M(무배당)’을 출시했다. 장시간 스마트폰 시청으로 발생할 수 있는 ▲특정 녹내장 ▲컴퓨터 과잉질환 수술 ▲척추질환 수술 등 각종 질환을 보장한다.

또 업무 효율이 개선된 통합 전산 시스템을 바탕으로 한동안 중단했던 신상품 개발도 본격화할 방침이다. 7월 통합 1주년에 맞춰 신규 종신 보험과 건강보험 등 고객 가치 증진에 기여하는 혁신적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고객 서비스 강화를 위해 통합 전산 시스템 오픈과 함께 기존 양 사의 스마트 창구를 통합한 디지털 고객 서비스 플랫폼 ‘스퀘어(SQUARE)’도 론칭했다.

스퀘어는 고객의 편의성과 맞춤 서비스 제공에 초점을 맞춰 개발했다. 고객과 서비스가 한 곳에 모이는 광장의 의미를 담고 있으며 고객의 일상과 함께하는 ‘루틴 앱’이다.

또 ▲쉽고 편리한 로그인 프로세스 구현 ▲간단한 화면 구성 ▲업계 최초 회사 인증서 발급을 통해 고객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고객 대상의 보험 서비스뿐 아니라 비고객도 일상을 함께 할 수 있도록 종합 고객 플랫폼으로 운영되며 매일매일 재미있는 운세보기, 내 마음을 기록하고 나누는 서비스 등 개인화한 화면으로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된다.

신한라이프 성대규 사장은 “30년이 넘은 두 회사의 고객 정보를 통합하고 업무에 대한 통합 시스템을 새롭게 만드는 일은 그 누구도 해보지 못한 길이다”며 “신한라이프가 일류 보험사로 도약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을 완료한 만큼 앞으로 고객에게 차별화한 서비스와 보험 본연의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