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넷시스템, 인천국제공항 ‘가상화 업무환경’ 안정적 구축 및 운영

2022.05.23 11:15:45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에스넷시스템(대표이사 유홍준, 장병강)이 인천국제공항에 가상화 업무 환경 시스템을 구축하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천국제공항공사의 VDI(가상 데스크탑 인프라) 프로젝트인 '아이클라우드(I-Cloud)' 업무시스템에는 에스넷과 함께 굿모닝아이텍이 컨소시엄으로 공동 참여했다. 굿모닝아이텍은 VMware의 가상화 소프트웨어를 공급 및 기술지원 했다.

인천국제공항은 공공기관 최초로 데스크톱 가상화 (업무망, 인터넷망)와 문서중앙화를 동시에 구축했다. 인터넷이 가능한 어디에서나 가상화 업무 포털을 통해 업무 시스템 접속이 가능하고, 기존 업무 PC자료를 문서 중앙화 서버로 이관하여 지속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업무 환경을 구현했다. 재택 근무나 출장 시에도 사무실과 동일한 환경으로 업무처리가 가능하도록 연속성 있는 스마트 워크 환경을 구축하여 업무 생산성 증대 및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게 되었다.

에스넷시스템은 안정적인 가상화(VDI) 업무환경에 앞서 코로나 펜데믹으로 가속화 된 디지털 전환을 고려한 미래형 아키텍처인 소프트웨어정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SDDC) 기반으로 구축했다.

SDDC는 스토리지부터 네트워크까지 데이터센터의 주요 요소를 소프트웨어로 운영하는 것을 의미한다. 소프트웨어를 통한 디바이스 환경 관리 및 제어를 의미하는 SDx(Software Defined Everything/Anything)를 통해 하드웨어에서 직접 제어하던 영역을 소프트웨어 기술을 통해 보다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특징이다.

에스넷시스템은 서버가상화(SBC), 스토리지 가상화(SDS) 등의 기술을 지원하고 호환성 및 안정성을 극대화하여 단순 가상화(VDI) 업무 환경 구축이 아닌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차세대 클라우드 로드맵을 가지고 스마트 공항으로 나아갈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다.

에스넷시스템 관계자는 “팬데믹 이후 엔데믹 환경에서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스마트워크 환경 구축은 필수적이다”며, “가상화 (VDI) 환경 외에 협업 솔루션은 물론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인프라 전환 등을 고려해야한다”고 전했다.  

한편 에스넷시스템은 인천국제공항의 1단계, 2단계, 3단계 사업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 진행되는 인천국제공항의 스마트 공항을 위한 다양한 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