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친환경 IDC로 289만 그루 소나무 심었다

2022.05.23 09:14:41 / 권하영 kwonhy@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인터넷데이터센터(IDC)의 친환경 냉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한다고 23일 밝혔다.

국내 IDC는 여러 서버가 적정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전체 건물 중 9.6%에 달하는 많은 양의 에너지를 사용한다. 이는 아파트·상용건물에 이어 세번째에 달하는 수준이다.

지난 1999년 국내 최초 IDC인 논현 IDC를 개소한 LG유플러스는 2015년 아시아 단일 IDC 최대 규모 평촌메가센터 등 전국 10여 곳에 IDC를 운영하고 있다.

2019년부터는 겨울철에 바깥 공기를 전산실로 끌어들이는 외기 냉방 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다. 이전까진 실내 냉방기를 가동해 냉각했는데, 이젠 냉방기를 가동하지 않아도 된다. 이를 통해 LG유플러스는 연간 3478만9000kWh(킬로와트시)를 절감하고 있다. 이는 이산화탄소배출량으로 약 1만5982톤이며, 30년생 소나무 242만 그루를 심은 효과와 같다.

또한 평촌메가센터에서는 전산실 내부 기온를 낮추는 수냉장비인 ‘냉동기’의 냉수 온도를 상향해 약 8% 운전 전력을 절감했다. 냉각수 비상배관을 활용한 최적 운전법을 도입해 냉동기 2대 분량, 연간 약 435만3000kWh 전력도 절감했다. 이산화탄소배출량으로는 약 2000톤, 30년생 소나무 30만 그루를 심은 것과 같다.

이 밖에도 LG유플러스는 IDC 건물 내 LED 센서 설치, 냉동기 냉수 펌프 회전속도 최적화, 냉각탑 팬 운전속도 자동제어 등을 도입하는 등 연간 248만1000kWh, 30년생 소나무 약 17만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전력 에너지를 절감하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