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연설을 통해 전날 55억 달러 규모의 전기차 투자에 이어 로봇, UAM 등 50억 달러에 대한 추가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YTN 영상 캡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오는 2025년까지 미국에 로보틱스, UAM(도심교통항공), 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 인공지능(AI)등 혁신기술 분야에 50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정의선 회장은 22일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연설을 통해 이같은 투자 계획을 공개했다. 이에따라 전날 미국 조지아주 전기차 생산 공장과 배터리 공장 등 55억 달러(한화 6조3000억원)투자를 약속한 것을 합쳐 현대차그룹은 모두 105억 달러(한화 약 13.3조원)라는 막대한 규모의 대미 투자 계획을 이번 조 바이든 대통령 방한에 맞춰 확정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옆에서 배석한 가운데, 정 회장은 영어로 진행한 연설에서 “다양한 기술 분야에서 미국 기업들과 협업을 강화할 계획이며, 2025년까지 50억 달러를 추가 투자할 계획”이라고 공개했다. 

로봇, UAM, 자율주행, AI 등은 정의선 회장이 현대차그룹의 정체성을 이미 수년전부터 '모빌리티 기업'으로 확정하면서 투자를 강화하고 있는 핵심 분야로 꼽힌다. 다만 전기차처럼 50억 달러를 투자해 미국에 직접 시설 투자를 하는 것 보다는 미국내에서 관련 혁신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을 중심으로 투자를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 회장은 “바이든 정부가 우리의 미국 사업에 지속적인 지지를 해주기를 요청한다”밝혔고, 이에 조 바이든 대통령도 이같은 현대차그룹의 적극적인 대미 투자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바이드든 대통령은 “100억 달러가 넘는 투자 발표에 대해 기쁘게 생각하며, 미국은 현대차를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
  • LG전자,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신제품 선…
  • 삼성전자,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