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문 미디어블로그=딜라이트닷넷]


구글 ‘인앱결제’ 정책에 난데없이 소비자 부담만 더 커졌다. 웹툰을 볼 때도, 드라마를 시청할 때도, 음악을 들을 때도 기존에 지불하던 금액보다 더 비싼 값을 내야 한다. 앱 고도화가 이뤄지거나 새로운 상품이 출시된 것도 아니다. 온전히 구글 정책을 준수해야 하는 비용이다.

구글 앱마켓인 ‘구글플레이’에 입점했다는 이유로 콘텐츠 앱들은 인앱결제 시스템을 갖추고 최대 30%에 달하는 수수료를 내야하는 만큼, 앱 내 결제를 이용하는 고객에 한해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는 처지다.

네이버도 구글 인앱결제를 피해갈 수 없었다. 오는 23일부터 네이버웹툰은 안드로이드 앱 내 네이버 결제 시스템 외 구글 결제시스템을 추가한다. 이로 인해 네이버웹툰‧시리즈 ‘쿠키’와 시리즈온 ‘캐시’ 단가를 인상한다. 안드로이드 앱에서 구매하는 쿠키는 100원에서 120원으로, 캐시는 100원에서 110원으로 오른다.

카카오웹툰‧카카오페이지 ‘캐시’ 가격도 오른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다음달 1일부터 안드로이드 앱에서 캐시 충전 때 ‘PG 결제’ 외 ‘구글플레이’ 새 결제수단을 추가한다. 충전캐시 1000원은 안드로이드‧iOS 앱 결제 때 1200원이다. 이어 ▲3000원→3600원 ▲1만원→12000원 ▲3만원→3만6000원 ▲5만원→6만원으로 인상된다.

네이버웹툰과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유료 콘텐츠를 이용할 때 ‘쿠키’ ‘캐시’ 등을 구입해야 한다. 기존에는 아웃링크를 통한 웹결제를 이용할 수 있어 구글에 인앱결제 수수료를 내지 않아도 됐다. 이에 고객은 네이버웹툰 쿠키 1개를 100원, 카카오웹툰 1000캐시를 1000원에 구매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번엔 20% 인상된 셈이다.

하지만, 구글은 인앱결제 정책을 준수하지 않으면 6월1일부터 앱을 퇴출하기로 정했다. 물론 국내법을 준수한다며 ‘제3자결제’를 허용했다. 그러나, 제3자결제 또한 구글 정책에 맞춰 시스템을 구축하고 구글에 수수료를 지불해야 한다. 시스템 구축비용과 카드사 수수료 등을 고려하면 인앱결제 수수료 최대 30%를 넘길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실태점검을 전면적으로 실시해 인앱결제강제금지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겠다고 한다. 정부 결과만을 기다리다 자칫 앱 퇴출 위기에 놓일까 콘텐츠 사업자들은 전전긍긍하고 있다. 정부에서 위법으로 판단하더라도 구글이 행정소송을 제기하면, 시일만 늘어날 뿐이다. 이에 콘텐츠 앱들은 울며겨자먹기로 인앱결제를 줄줄이 선택하고 있다.

구글 횡포에 기업과 소비자가 멍드는 상황 속에서 웹툰 이용자는 어떤 선택을 해야 할까?

이용자는 PC와 모바일 웹에서 쿠키와 캐시를 충전해서 기존과 같은 금액으로 이용하면 된다. 이 경우, 1쿠키는 100원(네이버웹툰) 1000캐시는 1000원(카카오웹툰)에 그대로 구입할 수 있다. 이번 가격 인상은 구글 인앱결제 정책 때문이니, 사업자는 인앱결제 이용 고객에 한해서만 가격을 올렸기 때문이다.

자동충전도 방법이다. 매번 결제하는 불편을 줄이는 동시에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권을 구매할 수 있다. 네이버웹툰은 ‘쿠키자동충전’,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캐시패스VIP’를 각각 운영 중이다.

[최민지 기자 블로그=ICT 엿보기]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