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이든 대통령,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방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한국을 찾았다. 2박3일 일정으로 21일 한미(韓美)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즉시 윤석열 대통령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로 향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양국 반도체 동맹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한국 반도체 심장인 평택캠퍼스에 바이든 대통령이 방문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이를 계기로 한미 관계과 첨단기술과 공급망 협력 기반 경제 안보 동맹으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윤 대통령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방문 연설문 전문.

바이든 대통령님, 그리고 내외 귀빈 여러분. 오늘 바이든 대통령께서 방한의 첫 일정으로 세계 최대 규모의 삼성 반도체 평택 캠퍼스를 방문하신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합니다.

바이든 대통령께서는 취임하신 이래, 글로벌 공급망의 핵심으로 반도체의 중요성을 강조해왔습니다. 반도체 법의 의회 통과를 위해 많은 노력을 쏟고 계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울러 공급망 정상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글로벌 공급망 안정을 위한 국제협력을 이끌고 계십니다.

오늘 바이든 대통령의 평택 캠퍼스 방문은 반도체가 갖는 경제·안보적 의미는 물론, 반도체를 통한 한·미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의 의미를 되새길 기회가 될 것입니다. 반도체는 자율주행차, AI, 로봇 등 모든 첨단 산업의 필수 부품이자 미래 기술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입니다.

대한민국은 전 세계 메모리 반도체의 70%를 공급하면서 반도체 글로벌 공급망의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한미 동맹의 오랜 역사처럼 한·미 반도체 협력의 역사 또한 매우 깊습니다. 이 땅의 첫 반도체 기업으로 한미 합작의 ‘한국반도체’가 1974년에 설립되었습니다.

미국 마이크론사와의 기술제휴를 통해 세계 세 번째로 64K D램을 개발한 이래 미국 오스틴시에 이어 테일러시에 첨단 파운드리 공장을 설립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램리서치, 듀폰 등 미국의 반도체 소재·장비 업체들도 한국 투자를 통해 한국 반도체 업체와의 협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동시에 한미 정부 간 반도체 협력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작년 말 출범한 ‘한·미 반도체 파트너십 대화’를 통해 반도체 공급망 협력은 물론, 투자·인력·기술 협력사업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저는 반도체가 우리 미래를 책임질 국가안보 자산이라 생각하며 과감한 인센티브와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입니다.

바이든 대통령께서도 우리 반도체 기업들의 미국 투자에 대한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할 뿐 아니라 미국의 첨단 소재·장비·설계 기업들의 한국 투자에도 큰 관심 가져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