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우주정거장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민간인 우주비행팀 '액시엄1'팀원들. (출처: 엑시엄 스페이스)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8일 간의 여행에 5500만 달러(한화 약 703억원)를 지불했다면, 편하고 호화로운 일정을 기대하는 것이 당연하다. 그런데 지난 4월 우주로 보내졌던 억만장자들의 경우는 달랐다.

스페이스 뉴스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월 사상 최초로 민간원정대와 함께 국제 우주정거장을 방문하고 돌아온 ‘엑시엄1’팀원 4명은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우주정거장에 도착한 뒤 그렇게 열심히 일할 줄 몰랐다”며 “고된 스케줄이 버거웠다”고 증언했다. 

‘엑시엄1’팀은 미국항공우주국(NASA) 우주비행사 출신인 마이클 로페즈 알레그리아 액시엄스페이스 부사장과 미국, 캐나다, 이스라엘 출신 기업가 3명으로 구성됐다. 이 중에는 70대의 고령 팀원도 포함됐다. 

기자 회견에서 팀원들은 특히 “우주에서 8일 동안 할 수 있는 일들을 과대평가했다며 “일정표가 굉장히 버거웠다”고 회상했다. 또 “비행에 앞서 지상에서 실험했을 때 2시간 30분이 걸렸던 실험도 실제 우주에서는 5시간이나 넘게 걸렸다”고 말했다. 

엑시엄스페이스는 애초 이들이 단순히 우주여행을 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직접 우주비행사의 업무를 체험하며 과학 실험을 수행하도록 계획했다고 홍보한 바 있다. 

◆"우주정거장 상주비행사들도 고생" 외신들 비판... '엑시엄1' 민폐였나?

국제우주정거장에 도킹해있는 스페이스X의 유인우주선의 모습이다. (출처: 엑시엄스페이스)

그런데 이들 때문에 진짜 고생한 사람들은 정작 따로 있다. 

다름아닌 우주정거장에서 상주하면서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진짜(?) 우주비행사들이다. 

우주정거장 내에서 과학 실험을 진행할 수 있는 일부 공간은 4명 이하의 우주비행사만 동시 이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즉, 이 협소한 공간에 ‘엑시엄1’팀이 들어왔고, 가뜩이나 실험이 지연되는 등 인내해야할 시간이 예상보다 크게 늘어나면서 기존의 우주비행사들의 일정도 방해받았을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무엇보다 악재는 이번 여행에서 ‘엑시엄1’의 우주 체류 기간은 지구의 기상악화로 예정됐던 8일보다 약 두 배 긴 15일로 늘어났다는 점이다. 협소한 우주정거장 내에서 기존 우주비행사들의 불편이 훨씬 가중됐을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우주에 상주하는 우주비행사들의 불편을 아는지 모르는지 모르겠지만 ‘엑시엄1’팀은 귀환하면서 “그래도 우주에서 여분의 시간을 보낸 건 축복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엑시엄스페이스는 스페이스X와 모듈 발사 계획을 맺고 올해 말이나 내년 초를 목표로 두번째 민간인 우주정거장 여행을 추진하고 있다. 이미 ‘엑시엄2’팀에는 아랍에미리트 출신 우주인이 내정돼 있으며, 나머지 3개 좌석이 판매 중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삼성전자, 4K 240Hz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