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루스첨단소재, 중앙연구소 조직 강화

2022.05.19 14:07:24 / 김도현 dobest@ddaily.co.kr

관련기사

- 전지박·동박 신제품 개발 가속화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솔루스첨단소재가 전지박 및 동박 연구개발(R&D) 전문 조직을 강화한다. R&D 로드맵 고도화를 통해 차세대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전지박과 동박은 얇은 구리 막으로 용도에 따라 제품이 나뉜다. 각각 배터리 음극재 원료, 반도체 기판 소재로 쓰인다.

19일 솔루스첨단소재는 지난해 확립한 연구조직체 한국 중앙연구소 중심으로 고객 맞춤형 R&D 활동 확대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한국 중앙연구소는 룩셈부르크 CFL(Circuit Foil Luxembourg) 연구소와 국내 고객사를 잇는 가교역할을 전담한다.

올해는 국내 고객사인 ▲전기차 배터리 제조사 ▲반도체 업체 ▲인쇄회로기판(PCB) 기업 등과 기술 정보 교류 및 상호 협력 체계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중장기 R&D 생태계 조성을 위한 고급 인력 채용과 전략 투자로 자체 역량 확보에도 힘을 싣는다.

서광벽 솔루스첨단소재 대표는 “CFL 연구소의 60년 전통 전문성과 글로벌 네트워크에 한국 중앙연구소 역할이 더해져 R&D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이라면서 “두 연구소 간 개방형 R&D 협업을 통해 차세대 소재 개발뿐만 아니라 룩셈부르크, 헝가리, 캐나다에 위치한 전지박·동박 공장 생산성 향상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삼성전자, “인덕션 구입 10월에 하세요”
  • [IT발자국] ‘언제 어디서나 듣는 즐거움을…
  • LG전자, “새 옷 입은 ‘틔운미니’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