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美 디지털 치료 플랫폼기업 ‘칼라 헬스’에 투자

2022.05.19 09:48:39 / 신제인 jane@ddaily.co.kr

관련기사

- ‘칼라 헬스’ 시리즈 D SK㈜와 공동 참여…향후 첨단 바이오·헬스케어 기업 투자 지속 예정
- SK바이오팜, 진행 중인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과의 시너지 기대

[디지털데일리 신제인기자] SK바이오팜(대표 조정우)은 투자전문회사 SK㈜와 미국 디지털 치료제 기업 ‘칼라 헬스(Cala Health)’에 공동 투자를 단행한다고 19일 밝혔다. 

SK바이오팜은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첨단 제약·바이오 및 헬스케어 기업에 대한 전략적 투자와 함께 유망 기업과의 혁신 기술 및 연구 협력을 통한 성장동력 확보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투자 규모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회사측에 따르면, 칼라 헬스사는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디지털 치료제 내 생체전자 의약품 분야 선도 기업이다.

신경·정신 질환 치료에 적용 가능한 웨어러블 플랫폼 기술과 미국 전역 판매망을 보유하고 있다. 존슨앤존슨 이노베이션, 노바티스, 알파벳(구글) 벤처캐피털 GV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고, 2019년 세계 유일 ’비침습적 전기자극 본태성 진전증’ 치료기기를 출시해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SK바이오팜측은 특히 이번 투자가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과의 시너지도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앞서 SK바이오팜은 2018년부터 뇌전증 발작 감지·예측 알고리즘 및 디바이스의 연구 개발을 진행 중이며, 외부 협업·투자 등을 병행하며 비즈니스를 차별화하고 있다. 뇌전증 발작 감지 디바이스의 경우 올해 국내 임상에 착수할 예정이며, 내년 CES 행사에서 발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SK바이오팜은 전략적 투자자로서 이 회사와 뇌과학 분야에서의 기술 협력 가능성도 모색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디지털 치료제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질병을 직접적으로 예방·관리·치료하는 소프트웨어 및 기기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헬스케어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주목받고 있다. 

전통 의약품 대비 R&D 비용과 시간 측면에서 효율적일 뿐만 아니라 AI·빅데이터 기술 등을 활용한 환자 개인 맞춤형 치료가 가능하고, 부작용 위험도 적은 것이 장점이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얼라이드 마켓 리서치’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은 연평균 20.6%씩 성장해 2020년 35억3700만 달러(한화 약 4조3600억원)에서 2030년 235억6900만 달러(한화 약 29조370억원)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LG전자, “드론쇼로 ‘무드업’하세요”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 LG, 잠실야구장에서 ‘부산엑스포’ 응원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