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에 참여하겠다는 의향을 밝힌 사람이 1만명을 넘어섰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코로나19 임상시험 참여의향서 제출자가 13일 기준으로 총 1만710명(백신 7천640명·치료제 5천838명, 일부 중복)이라고 18일 밝혔다. 

최근 개발 중인 국산 코로나19 백신의 추가 접종 임상과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데 따른 것으로 재단은 풀이했다. 

이와 함께 관련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임상시험 참여지원 상담센터'의 상담 건수도 1만건을 돌파했다고 재단은 밝혔다. 

현재 재단은 '코로나19 임상시험 포털'과 임상시험 참여지원 상담센터 등을 운영하며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임상 참여자 모집을 지원하고 있다. 

재단은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 임상 1상, 2상, 3상에 총 1천868명의 참여희망자를 연계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일동제약과 신풍제약이 각각 개발 중인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3상 참여자 등록도 지원해 임상 3상에 총 468명을 연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