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MZ세대(1980년대~2000년대 초 출생)는 ‘일과 삶의 균형’이 맞춰지고 ‘수도권’에 위치하며, 연봉 ‘3000만원대’를 기대할 수 있는 일자리를 ‘괜찮은 일자리’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건을 충족한 괜찮은 일자리라면 중소기업이나 비정규직도 상관없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또 IT·정보통신, 환경·에너지(배터리 포함), 바이오·헬스 등 분야에 괜찮은 일자리가 많을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MZ세대가 생각하는 괜찮은 일자리 인식조사'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조사는 MZ세대 구직자 1000명(응답자 기준)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에 따르면, 괜찮은 일자리 판단기준으로 ‘일과 삶의 균형이 맞춰지는 일자리’라는 응답이 66.5%, ‘공정한 보상이 이뤄지는 일자리’라는 응답은 43.3%로 높게 나타났다. 워라밸을 추구하고 실리를 중시하는 MZ세대의 가치관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그 외 ‘복지제도가 잘 되어 있는 일자리’ 32.8%, ‘회사 분위기가 수평적이고 자유로운 일자리’ 25.9% ‘정년보장 등 오래 일할 수 있는 일자리’ 14.0%, ‘기업 및 개인의 발전가능성이 높은 일자리’ 12.4% 순으로 집계됐다.


연봉수준을 묻는 질문에는 ‘3000만원대’라는 응답이 50.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외 ‘4000만원대’라는 응답은 27.6%, ‘5000만원 이상’이라는 응답은 12.2%, 올해 최저임금 수준인 ‘2300만~3000만원‘이라는 응답은 9.3% 순으로 집계됐다.

지역에 대해서는 ‘수도권’이라는 응답이 50.7%로 가장 높았고, ‘위치와는 상관없음’ 37.7%이 그 뒤를 이었다. 일반적으로 수도권 거주자일수록 수도권에서 일하는 것을 선호했으며, 지방 거주자는 위치에 따른 선호도가 비교적 적었다. 

한편, 이 같은 조건들을 충족한 '괜찮은 일자리'가 많아질 것으로 유망한 산업부문은 ‘IT·정보통신’이라는 응답이 35.4%로 가장 높았고, ‘환경·에너지(배터리 포함)’ 20.4%, ‘바이오·헬스’ 11.5%, ‘반도체’ 10.3%, ‘문화콘텐츠’ 10.1% 순으로 나타났다. 

기업 규모에 대해서는 ‘기업 규모는 중요하지 않다’는 응답이 29.1%로 가장 높았다. ‘300~999인’ 26.0%, ‘100~299인’ 25.6%, ‘100인 미만’ 12.6%, ‘1000인 이상’ 6.7% 순으로 답했다. 이와 관련, 중소기업 취업 의향을 묻는 질문에도 응답자의 82.6%가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다’고 답변했다. 

예상 근속기간은 ‘10년 이내’라는 응답이 35.1%로 가장 높았고, 그 외 응답은 ‘정년까지 계속’ 29.8%, ‘10~20년’ 27.6%, ‘20년 이상’ 7.5%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60.0%가 ‘괜찮은 일자리라면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데 대해, 경총은 전통적인 일자리 개념이 변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임영태 경총 고용정책팀장은 "워라밸을 추구하며 실리를 중시하고, 공정에 민감한 MZ세대의 특징을 엿볼 수 있었다. 특히 한 직장에서만 일하고 돈을 벌어 생계를 유지하는 전통적 일자리 개념이 변하고 있다"며, "MZ세대의 노동시장 진입과 복귀에 부담이 없도록 유연성을 높이는 동시에 고용안전망도 촘촘히 짤 필요가 있으며, 직업훈련과 고용서비스 강화도 함께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삼성전자, 4K 240Hz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