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GS리테일이 요기요와 함께 전국 즉시 장보기 시대를 열었다.

GS리테일은 배달앱 요기요와 손잡고 축산·수산·과일 등 식료품과 생필품을 빠르게 배송받을 수 있는 전국 즉시 장보기 서비스 ‘요마트’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요마트는 GS리테일 등이 참여한 CDPI컨소시엄이 지난해 요기요를 인수한 이후 처음 선보이는 협업이다. 

요마트는 GS리테일 전국 기반 대형 유통망과 요기요 배달 플랫폼 운영 노하우를 집약해 만든 요기요 퀵커머스(즉시 배송) 서비스다. 삼겹살·라면·생리대 등 소량 생필품을 1시간 내 배송해 준다.

기존 즉시 장보기 서비스는 초기 물류 거점 구축에 시간적·공간적 제약이 크고, 대규모 투자로 인한 한계 등으로 배송 지역 자체가 제한적이었다. 요마트가 이런 한계를 극복하고 빠르게 전국 배송망을 구축할 수 있게 된 데는 전국을 촘촘히 연결하는 GS리테일의 배송망이 큰 역할을 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전국 350여개 GS더프레시 매장이 도심형물류센터(MFC)역할을 수행하며 별도 물류 센터 구축을 위한 추가 투자 없이도 광역 배송망 구축이 가능하게 된 것.

이날 정식 출시하는 요마트는 서울 노원 및 천안 서북지역 시작으로 올 상반기 내 350여개 매장과 전용 MFC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취급 품목수(SKU)가 약 1만여개에 달하는 요마트는 GS리테일이 보유한 신선식품, HMR(가정 간편식), 즉석식품, 잡화 등 1인 가구부터 대가족까지 필요한 먹거리와 생필품을 한 번에 손쉽게 구매할 수 있다. 여기에 ‘심플리쿡’, ‘우월한우’, ‘쿠캣’ 등 기존 GS더프레시에서 판매 중인 인기 브랜드도 요마트에서 모두 주문 가능하다.

더 나아가 요마트는 장보기 구독 시대도 열었다. 요기요 멤버십 할인 구독 서비스 ‘요기패스’를 통해 즉시 장보기가 가능해진 것. 지난 3월 누적 가입자 90만명을 달성한 요기패스 구독자는 음식 주문·포장 뿐 아니라 요마트 장보기까지 할인혜택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요마트 전국 즉시 장보기 서비스는 GS리테일 자체 도보 배달 플랫폼 우리동네딜리버리-우친과 배달대행사 부릉·비욘드·바로고가 수행한다. 이를 통해 1시간 내에 주문 상품을 전국 어디에서나 받아 볼 수 있다. 최소 주문금액은 1만5000원이며, 기본 배달비는 3000원이다. 단 정식 출시 기념으로 배달비 무료 이벤트를 시행한다.

안병훈 GS리테일 퀵커머스사업부문 상무는 “다년간 쌓아온 GS리테일 핵심 역량이 요마트에 극대화돼 퀵커머스 시장 신기원을 보여줬다”며 “앞으로도 GS리테일은 요마트로 상품 경쟁력을 제공하고, 전국 단위 서비스로 확대해 차별화된 퀵커머스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