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만5000톤 규모 동박 공장 설립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일진머티리얼즈가 유럽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폭스바겐그룹 프로젝트 일환으로 스페인 생산기지를 설립하기로 했다.

16일 일진머티리얼즈는 스페인 카탈루냐주에 2024년까지 전기차용 일렉포일(동박) 공장을 짓는다고 밝혔다. 초기 생산량은 2만5000톤으로 5000억원이 투입된다.

일렉포일은 얇은 구리 막으로 배터리 4대 소재 중 하나인 음극재 원료로 쓰인다. 배터리에서 전류가 흐르는 통로 역할을 한다. 일렉포일은 주변 환경에 예민하고 유통기한이 다른 소재 대비 길지 않아 공장 위치가 중요한 것으로 전해진다.

일진머티리얼즈는 “카탈루냐주는 따뜻하고 온화해 일렉포일 생산에 최적의 조건을 갖춘 기후를 갖췄다”며 “주 정부의 친환경 자동차 산업정책, 투자유치 노력, 태양광 등 친환경 에너지 기반 안정적 전력망 보유 등이 후보지 선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앞서 일진머티리얼즈는 폭스바겐그룹이 주도하는 ‘Future: Fast Forward (F3)’ 컨소시엄에 합류한다고 발표했다 F3는 스페인 내 유럽 전기차 허브를 구축하는 프로그램으로 700억유로(약 94조원)이 투자된다.

이번 일진머티리얼즈 증설은 같은 맥락이다. 회사는 유럽지역 일렉포일 생산능력(캐파)을 10만톤까지 확장하는 게 목표다.

오는 2024년 스페인 공장이 준공되면 일진머티리얼즈의 전기차용 일렉포일 연간 캐파는 13만톤이다. ▲한국 1만5000톤 ▲말레이시아 9만톤 ▲스페인 2만5000톤 등이다. 헝가리에는 후공정 라인이 들어설 예정이며 미국 신규 투자도 예고된 상태다.

양점식 일진머티리얼즈 대표는 “전기차 핵심 시장인 유럽에 경쟁력 있는 생산거점을 확보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이르면 올해 내 북미지역에도 또 다른 생산시설 마련 계획을 확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일진머티리얼즈는 스페인 공장의 전체 사용전력 50% 이상을 태양광 발전을 통해 직접 생산하는 등 총사용전력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사용할 계획이다. 말레이시아 공장을 포함한 모든 생산법인이 RE100을 조기 이행해 친환경을 강조하는 유럽 고객사 요구에 대응할 방침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