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95년 시작 누적 23만명 지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무료개안사업을 재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대표 최주선)는 무료개안사업 ‘무지개’를 본격화한다고 15일 밝혔다.

삼성은 이 사업을 1995년 시작했다. 2020년부터 삼성디스플레이가 맡았다. 지금까지 23만명의 환자에게 무료 안과 진료 및 수술을 도왔다. 지난 2년 동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했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사업 재개에 맞춰 5월2일을 ‘무지개 데이’로 정했다. 임직원 5000여명이 참석해 의미를 되새겼다. 사업수행기관은 실로암 안과병원으로 정했다.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보건의료 및 사회복지 전문가 5명으로 운영위원회를 구성했다. 이들은 대상자 선정 등을 맡는다. ‘무지개 헬퍼’도 꾸렸다. 대상자 진료 등을 지원하는 조직이다. 임직원 150여명이 동참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눈 질환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밝은 빛과 희망을 선사한다는 의미로 무지개를 사업명으로 결정했다”라며 “본격적인 사업 재개에 앞서 안과 질환에 대한 의료비 혜택이 확대되는 등 국내 의료 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무지개 사업 분야와 대상을 전문적인 안과 진료와 검사, 수술이 필요한 소외계층 아동, 청소년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