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440억달러(한화 약 55조원)에 트위터 인수를 발표한 일론 머스크가 갑자기 트위터 인수를 보류할 수 있다는 트윗을 올리면서 적지않은 파장을 낳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일론 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에 ' 허위 또는 스팸 계정이 1분기 동안 수익 가능한 일일활성사용자 중 5% 미만을 차지한다'는 것에 대한 보다 확실한 근거가 나올때까지 트위터 인수를 일시 보류한다고 밝히면서, 지난 5월2일자 관련 기사를 링크했다. 

당시 로이터통신 기사에는 '트위터 일일활성사용자중 허위 또는 스팸 비중이 5% 미만'이라고 보도됐지만 자신은 이를 믿지 못하겠다는 뉘앙스다. 

이것이 트위터 인수를 백지화시키기위한 의도인지, 아니면 스팸봇을 제거하겠다는 자신의 트위터 개혁 청사진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인지는 아직 모른다. 

다만 이 트윗이 올라온 이후, 나스닥 개장전 프리마켓에서 트위터의 주가는 전일대비 11~13%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그동안 머스크 CEO가 트위터 인수 자금 마련을 위해 보유 지분을 처분하면서 주가가 크게 빠졌던 테슬라는 프리마켓에서 6~7%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