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지평성망원경(EHT)협력단이 촬영한 우리은하 중심의 초대질량 블랙홀 '궁수자리A*' 이미지. 중심의 검은 부분은 블랙홀과 그 그림자이고, 붉은 고리의 빛나는 부분은 블랙홀의 중력에 의해 휘어진 빛이다. (출처: EHT 유튜브 갈무리)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전 세계 과학자들이 태양계가 속해 있는 우리 은하의 중심부에 자리 잡은 초대질량 블랙홀의 실제 이미지를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이를 바탕으로 아직까지 규명된 것이 많지 않은 블랙홀 연구가 진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사건지평선망원경'(EHT) 프로젝트 과학자들은 12일 밤 10시(이하 한국시간) 워싱턴을 비롯한 6곳에서 동시에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 은하 중앙에서 포착한 블랙홀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번에 포착된 블랙홀은 '궁수자리(Sagittarius) A*'로도 불리는데, 지구에서 약 2만7000광년 떨어진 궁수자리에서 발견됐다.

앞서 2019년 4월 과학사상 처음으로 지구에서 약 5500만 광년 떨어진 M87 은하의 초대질량 블랙홀 실제 이미지를 포착해 공개한 이후 3년 만에 내놓는 성과다. 연구진은 이번 성과로 우리은하 중심에 자리잡은 천체도 초대질량 블랙홀이라는 직접적인 시각적 증거가 확보됐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번에 발견한 블랙홀이 M87 은하와 비교해 2000분의 1밖에 안되는 가까운 거리에 있었지만 질량이 훨씬 작은데다 두꺼운 가스와 먼지 구름에 가려져 있어 실제 이미지를 잡아내는 것이 더 까다로웠다고 설명했다. 

M87 은하의 블랙홀(좌)과 우리은하 중심의 블랙홀 '궁수자리A*'(우)의 모양이 유사하다. (출처: EHT 유튜브 갈무리)

한편, 3년 전 처음 포착된 M87 은하의 블랙홀과 이날 공개된 블랙홀의 모양이 유사하다는 점에서 일반상대성 이론이 실증됐다는 평가도 나왔다. 

이와 관련, EHT 과학이사회 공동위원장인 세라 마르코프 암스테르담대학 이론천체물리학 교수는 "궁수자리A*와 M87 블랙홀은 질량 차이가 매우 크고 형태도 완전히 다르지만 매우 유사한 모양을 보인다"면서 "이는 아인슈타인의 일반상대성 이론이 적용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으로 두 블랙홀 간의 차이는 블랙홀을 둘러싼 물질의 차이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에는 세계 80개 기관에서 300명이 넘는 연구진이 참여했다. 우리나라에서도 한국천문연구원을 중심으로 국내외에서 활동 중인 한인 과학자들이 참여해 기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