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플랫폼을 활용하겠다는 과거 C2X 백서 내용

[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컴투스 그룹이 참여하는 블록체인 기반 게임 플랫폼 C2X가 공식 블로그를 통해 메인넷을 다른 네트워크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컴투스는 지난해 말 테라 개발사 테라폼랩스와 업무협약(MOU)를 맺고 테라 블록체인 기반으로 C2X 플랫폼을 구축했다.

이와 관련해 C2X 측은 "현재 테라 메인넷은 새로운 블록 생성을 중단했다. 이유가 무엇이든 C2X 팀인 우리로서는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우리가 논의 중인 대안으로는 다른 레이어 1 블록체인 네트워크로 전환하거나 자체 메인넷과 사이드 체인을 구축하는 방안이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컴투스는 올해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2분기부터 블록체인 시스템을 적용한 게임들을 활발하게 출시하고 C2X 생태계를 본격적으로 확장해 실적 개선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컴투스는 2분기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에 C2X 블록체인 시스템을 적용한다. 수집형 역할수행게임 '안녕엘라'도 C2X 블록체인 플랫폼에 합류한다. 다음 달 국내 출시 예정인 '워킹데드: 올스타즈'에도 블록체인 시스템을 적용한다.

궁극적으로 컴투스는 글로벌 넘버원 웹3(탈중앙 웹) 밸류체인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복안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