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1분기 영업손실 27억원 ‘적자전환’…“다각도 투자 영향”

2022.05.13 10:47:14 / 이안나 anna@ddaily.co.kr

관련기사
[컨콜] 컴투스홀딩스 “테라 사태 엄중한 상황…현재 예의주시”
컴투스홀딩스, 1분기 매출 줄고 영업손실 32억원 ‘적자전환’

- 컴투스, 1분기 매출 1333억원, 영업손실 27억원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컴투스가 콘텐츠 영역을 확장하며 사업 규모를 성장시켰지만 다각도 투자로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13일 컴투스는 올해 1분기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14.3% 증가한 1333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단 영업손실은 27억원으로 적자전환했고, 당기순손실 44억원을 기록했다.

컴투스는 “사업 확대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력 확충과 콘텐츠 밸류체인 구축에 따른 다각도의 투자로 인한 영향”이라고 전했다.

컴투스는 전 세계 K-게임 팬덤을 확보한 사업 전략과 성공 노하우를 드라마∙음악∙공연 등 우수한 K-콘텐츠로 확장한다. 블록체인과 메타버스를 연계해 글로벌 웹3 시대를 선도하는 콘텐츠 기업으로 높은 미래 가치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컴투스 그룹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C2X는 이용자가 게임을 즐기고(Play) 결과물을 소유(Own)하는 P2O(Play To Own) 시스템을 핵심 가치로 구축했다.

지난 4월 첫 C2X 게임으로 선보인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은 글로벌 일일이용자수(DAU)가 이전 대비 400% 규모로 성장했다.

컴투스 기대작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은 오는 7월 한국 출시 이후 P2O 시스템을 접목해 글로벌 대표 웹3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로 세계시장에 선보인다. 워킹데드: 아이덴티티, 낚시의 신: 크루, 미니게임천국, 크리티카 등이 C2X 생태계에 합류해 세계에서 ‘Com2uS’ P2O’ 시대를 연다.

자회사 위지윅스튜디오와 마이뮤직테이스트 등 콘텐츠 밸류체인을 통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으로도 사업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글로벌 유명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및 마이뮤직테이스트 플랫폼을 활용해 글로벌에 K-드라마와 K-팝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어 C2X 플랫폼과 연계한 대체불가능한토큰(Non Fungible Token, 이하 NFT) 거래 등으로 P2O 가치를 전파한다.

컴투스는 “컴투버스 메타버스 플랫폼을 게임, 드라마, 음악이 모두 제공되는 웹3 시대 K-콘텐츠 메카로 발전시켜 2026년까지 500만 이용자 및 3000억원 이상 매출 규모 올인원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