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 컴투스홀딩스 “테라 사태 엄중한 상황…현재 예의주시”

2022.05.13 10:05:57 / 이안나 anna@ddaily.co.kr

관련기사
컴투스홀딩스, 1분기 매출 줄고 영업손실 32억원 ‘적자전환’
컴투스홀딩스, 모바일게임 신작 ‘안녕엘라’ 사전예약
컴투스 KBO∙MLB 야구 게임 타이틀, 월 매출 신기록 달성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컴투스그룹이 최근 테라 UST 디페깅(Depegging) 이슈를 엄중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예의주시하고 있다. 다만 최근 토큰 가치가 대폭 하락한 루나 등 가상자산엔 투자한 바 없어 회사에 끼치는 경제적 피해는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13일 컴투스홀딩스 자회사 컴투스플랫폼 송재준 대표는 1분기 실적발표 후 컨퍼런스 콜에서 “이번 테라USD(UST) 디페깅(연동 해제) 이슈와 어젯밤 있었던 블록 생성 중단 현상에 대해 엄중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예의주시하면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다만 C2X플랫폼 서비스는 테라 기술 기반을 사용할 뿐 루나 코인 가치와는 분리가 돼 독자적 생태계로 운영되고 있기 때문에 모든 C2X 서비스가 원활히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컴투스그룹은 지난해 C2X 토큰 발행을 위해 테라와 기술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생태계 참여자들과 함께 성장하는 이용자 참여형 ‘오픈플랫폼’을 지향하며 만든 C2X플랫폼은 테라 블록체인 네트워크 기반으로 설계됐다.

컴투스그룹과 테라 협업이 주목받던 상황에서, 최근 UST가 1달러와 디페깅 되며 루나 가치가 대폭락하자 자연스레 컴투스그룹 C2X 향방에도 관심이 쏠렸다.

물론 컴투스그룹이 이같은 상황에서 안주하고 있는 건 아니다. 현재 테라 메인넷 상황에 따라 모든 대응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응책을 고민하고 있다.

송 대표는 “만약 상황이 좀 악화되면 다른 레이어원으로 이전이라든지 독자적 메인넷 구축 등 여러 가지 대안도 함께 검토하도록 하겠다”며 “무엇보다 영속적이고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컴투스그룹은 그룹사가 보유하고 있는 현금으로 루나나 기타 등등 가상자산 및 관련 디파이에는 투자한바가 없다고 명확하게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