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국립한글박물관>

그동안 다양한 전자제품이 우리 곁에서 회자정리 거자필반(會者定離 去者必返)을 반복했습니다. 모두에게 사랑받던 기기가 어느 순간 사라지거나 오랜 세월이 지난 뒤 부활하기도 했습니다. <디지털데일리>는 그 이유를 격주 금요일마다 전달하려고 합니다. <편집자주>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여러분은 타자기를 실제로 본 적이 있나요? 타자기는 자판을 누르면 종이 위에 문자가 찍히는 방식의 기기입니다. 프린터 사용이 일반적인 요즘 타자기는 박물관과 같은 특별한 장소에서나 볼 수 있죠. 그렇다면 타자기는 언제 어떻게, 누구에 의해 등장했을까요?

1714년 첫 등장…1873년 '쿼티' 자판 탄생=타자기의 역사는 300년도 넘게 거슬러 올라갑니다. 1714년 영국의 헨리 밀이 가장 먼저 타자기 특허를 취득했죠. 1800년대 중반에도 타자기가 발명되지만 상용화가 이루어지지는 않았습니다. 가장 먼저 대중 앞에 선 타자기는 1873년에 탄생합니다. 미국의 크리스토퍼 숄즈가 만든 53번째 타자기가 그 주인공인데요.

숄즈는 신문 편집자로 일하며 인쇄소를 운영하던 인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숄즈의 타자기는 출시 당시에는 큰 인기를 얻지는 못했습니다. 그렇지만 1880년대에 들어 산업화의 바람이 불며 점차 각광을 받기 시작했죠.

이 타자기는 이전에 등장했던 52개의 타자기와는 다릅니다. 자판 왼쪽 상단에 ‘QWERTY’ 순서로 배치가 됐기 때문이죠. 어디서 많이 본 배열인 것 같죠? ‘쿼티 자판’이라고도 불리는 이 자판 배열은 데스크탑, 노트북이 상용화된 현재까지도 전 세계에서 활용되고 있습니다.

이때부터 지금까지 오직 쿼티 자판만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1932년 미국의 어거스트 드보락은 모음과 자음을 중앙에 배치한 자판을 내놨는데요. 두 번째 줄에 모음 A-O-E-U-I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자음인 D-H-T-N-S를 나란히 배열했습니다.

드보락 자판은 1984년 미국표준협회에서 제2의 표준 자판으로 인정되기까지 했는데요. 이미 쿼티 자판에 익숙해진 사람들의 마음을 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한글 타자기의 등장은?=앞서 언급한 타자기는 모두 알파벳으로 구성됐는데요. 이쯤에서 한글 타자기는 언제 나왔는지 궁금해집니다.

한글 타자기는 1914년 미국에서 거주하던 이원익과 이진일이 영문 타자기에 한글 활자를 붙여 처음 만들어졌습니다. 그렇지만 이 한글 타자기는 세로식이라 사용하는 데 많은 불편함이 있었습니다.

<출처=국가문화유산포털>


이후 1949년 공병우 박사가 최초로 세벌식 타자기를 양산합니다. 현재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표준 자판은 자음과 모음으로 두벌식 자판인데요. 공병우 타자기의 자판은 자음과 모음에 더해 받침까지 포함된 세벌식이죠.

공병우 타자기는 한글 타자기의 초창기 제품으로 훈민정음의 창제 원리를 잘 반영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아울러 이후 본격적으로 진행된 한글의 기계화에 큰 기여를 했죠. 오늘날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쿼티, 한글 자판은 이렇게 우리 곁에 오게 됐습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