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2022년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
-‘제2의나라: 크로스월드’ 등 풍성한 신작 라인업
-1분기 적자전환, 하반기부터 수익성 개선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넷마블이 올해 1분기 적자전환하며 부진한 실적을 내놓았지만, 2분기부터 신작 게임을 줄줄이 출시하며 반등의 기회를 모색한다. 오는 25일 선보이는 ‘제2의나라: 크로스월드 글로벌’ 등 블록체인 생태계와 결합한 게임들을 내놓으며, 신사업에도 드라이브를 건다. 이를 통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수익성 개선을 꾀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넷마블은 한국채택국제회계(K-IFRS) 연결기준 2022년 1분기 매출 6315억원, 영업손실 119억원, 당기순손실 518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공시했다.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7% 성장했으나 전 분기 대비로는 16.1% 감소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분기, 전년동기로 비교했을 때 적자로 돌아섰다.

도기욱 넷마블 대표는 이날 넷마블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1분기는 기존 게임 매출 하향세가 있는 상태에서 대형 신작이 부재한 상태라고 보면 된다. 해외 사업 계절적 원인으로 인해 매출 및 영업이익이 동시에 감소했다”며 “다만 2분기부터 ‘제2의나라(글로벌)’를 시작으로 그동안 준비한 다양한 신작을 출시하기 때문에 매출 부분은 개선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신작 출시로 인한 마케팅비와 인건비 상승분 등 영향으로 수익성 개선은 하반기에 이뤄질 전망이다. 매출의 경우, 2분기부터 성장세로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넷마블은 오는 25일 ‘제2의나라: 크로스월드 글로벌’을 시작으로 ▲골든 브로스, BTS드림: 타이니탄 하우스(5월 소프트론칭) ▲디즈니 미러 가디언즈(6월23일) ▲머지 쿵야 아일랜드(6월 그랜드론칭)를 2분기 출시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7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출시와 함께 ▲오버프라임 ▲몬스터 길들이기: 아레나, ▲킹 오브 파이터즈: 아레나 ▲ 챔피언스: 어센션 ▲하이프스쿼드 ▲그랜드크로스W ▲모두의 마블: 메타월드을 선보인다.

이 중에서도 ▲제2의나라: 크로스월드 글로벌 ▲골든브로스 ▲몬스터 길들이기: 아레나 ▲킹오브 파이터즈: 아레나 ▲챔피언스: 어센션 ▲모두의마블: 메타월드는 블록체인을 적용한다.

특히, 제2의나라: 크로스월드 글로벌은 미국과 유럽지역에서 의미있는 사전예약이 이뤄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넷마블은 블록체인 시스템을 적용해 출시하는 만큼 기존 게임 이용자들과 플레이투언(Play to Earn, P2E) 이용자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로 준비하고 있다. 이를 통해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장르에서 장기적으로 흥행하는 게임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넷마블 블록체인 시스템 적용 방식은 블록체인 유입 이용자가 인앱(앱 내) 매출에 영향을 미치는 구조로 돼 있다. 이용자수(DAU) 증가가 인앱매출 증가로 연결되는 식이다. 이에 넷마블은 인앱매출로 수익을 얻고, P2E 이용자는 토큰을 통해 돈을 벌게 된다.

권영식 대표는 “두 달 정도 운영해본 ‘A3: 스틸얼라이브(글로벌)’에서 DAU 증가와 인앱 매출 증가가 지속적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블록체인 적용이 신작 매출에) 직접적 영향이 있다고 보면 된다. 넷마블은 토큰 수수료를 받는 것으로 수익을 내지 않고, 순수하게 인앱매출로 수익을 얻는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