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현지시간) 미국 증시는 오는 6월 미 연준이 기준금리를 한꺼번에 75bp(0.75%) 인상하는 이른바 ‘자이언트 스텝’ 가능성에 대한 공포가 또 다시 제기되면서 나스닥을 비롯한 3대 주요 지수가 일제히 급락 마감했다. 특히 국내 2차 전지 관련주들과 동조 현상을 보이는 전기차 관련주가 폭락한 것이 주목된다. 

장 개장전 발표된 4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불안 심리를 자극했다. 전년동월대비 8.3%를 기록했는데, 이는 시장 예상치를 상회한 수준이다. 비록 지난 3월의 상승률 8.5% 보다는 0.2% 포인트 정도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지만 여전히 40년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은 인플레이션 구간을 지나고 있다는 사실이 달라지지는 않는다.  

이날 다우존스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02% 하락한 3만1834.11에 마감했으며,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도 1.65% 내린 3935.18로 거래를 마쳤다. 금리에 민감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3.18% 내린 1만1364.24으로 종료했다. 

올해들어 금리인상 이슈가 불거진 이후, 나스닥은 연초대비 현재까지 25%나 폭락했다. 또한 위험자산으로 분류되는 가상자산의 급락도 지속되고 있다. 

이날 대표적인 블록체인 전문기업 코인베이스는 전장대비 26.40% 급락 마감했다. 현재 주요 가상자산거래소에서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 가격은 전일 같은시간 대비 6~8% 하락한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날은 특히 전기차업종의 낙폭이 컷다. 금리인상 악재에다 중국의 도시봉쇄에 따른 공급망 문제가 오히려 더 악화되면서 심리적 충격이 커지는 모습이다. 중국 상하이 공장이 또 다시 정상화에 차질이 빚어지고, 4월 저조한 중국내 판매 실적 등이 전날 공개되면서 테슬라가 전장대비 8.25% 하락한 734.00달러로 마감했다. 

포드사의 지분 매각 발표이후 약세를 보이고 있는 리비안이 이날도 9.61% 급락했다. 다만 리비안은 장마감후 올해 2만5000대의 생산 목표치 달성이 가능하다고 재확인하면서 시간외거래에서는 7%이상 급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밖에 니콜라(-8.62%), 루시드(-13.10%) 등도 급락 마감했다. 

금리인상은 결국 경기침체(둔화)로 이어질 수 밖에 없기 때문에 반도체 섹터도 약세를 면치못했다. 엔비디아(-5.48%), AMD(-0.91%), 인텔(-2.68%), 마이크론 테크놀로지(-2.83%)등도 각각 하락 마감했다. 

AMD는 이날 메타플랫폼스가 광대역통신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는 모바일 인터넷 인프라 프로그램(‘Evenstar’)을 위해 협력하며, 4G/5G 무선 액세스 네트워크 솔루션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혀 초반 상승했으나 시장 지수의 하락세에 빛을 보지못했다. 

이밖에 애플(-5.18%), 아마존닷컴(-3.20%), 알파벳A(-0.69%), 메타 플랫폼스(-4.51%), 넷플릭스(-6.35%) 등 업종 대표주들도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