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신제인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유럽에서 일부 바이오시밀러 제품에 한정해왔던 직접판매를 모든 제품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에따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 하반기부터 '트룩시마'(리툭시맙), '허쥬마'(트라스투주맙) 등 항암제 바이오시밀러 등 유럽 항암제 시장의 90%까지 직판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영국, 프랑스 등 그동안 항암제 바이오시밀러 판매를 담당하던 유럽내 현지 주요 파트너사들과 계약 종료에 합의하고 유럽 판권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한편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직판체제로 전환함에따라 트룩시마와 허쥬마 가격 경쟁력 확보로 시장 확대 및 수익성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올 연말에는 전이성 직결장암 및 유방암 치료용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CT-P16'(베바시주맙)이 유럽 출시를 앞두고 있어 항암제 포트폴리오가 강화될 전망이다. 

또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를 통해 기존에 구축한 유통 인프라를 바탕으로 대규모 추가 비용 없이 회사의 모든 제품으로 직판 확대가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램시마'(인플릭시맙)를 2019년부터 직접판매하기 시작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삼성전자, 4K 240Hz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