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럽 최대 DP 전시회 ‘ISE2022’ 참가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자웅을 겨룬다.

삼성전자(대표 한종희 경계현)와 LG전자(대표 조주완 배두용)는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2022’에 참가한다고 10일 밝혔다.

ISE는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다. 이번 행사는 이날부터 13일까지(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한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발광다이오드(LED) 디스플레이 ‘더 월’ 2022년형 제품(모델명 IWB)를 처음 공개했다. 3분기 출시 예정이다.

이전 제품 대비 LED 배치가 LED 면적 기준 43% 이상 조밀해졌다. 20비트 마이크로 인공지능(AI)프로세서를 장착했다. 220인치 기준 초고화질(8K) 해상도를 제공한다. 최대 밝기는 2000니트(nit)다. 주사율은 120헤르츠(Hz)다. 고명암비(HDR) 포맷은 ▲HDR10 ▲HDR10플러스 ▲LED HDR 등을 지원한다. 고객 요구에 따라 화면비를 달리 설치할 수 있다. 화면을 4개로 분할 각각 초고화질(4K) 해상도로 콘텐츠를 재생할 수 있다.

또 ‘더 월 올인원(모델명 IAB)’을 선보였다. 110인치 고화질(2K)와 146인치 2K 및 4K 3개 모델을 내놨다. 이달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벽에 걸면 되는 일체형 제품이다.

교육용 ‘삼성 플립 프로’도 신제품이 나왔다. 플립 프로는 75인치와 85인치 터치 디스플레이다. 50여개 정보기술(IT) 기기를 무선으로 동시 연결할 수 있다. 최대 20명까지 동시 필기를 제공한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하혜승 부사장은 “ISE2022를 통해 현존 최고의 상업용 디스플레이인 더 월의 진화를 새롭게 선보였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다양한 상업용 디스플레이 플랫폼 개발과 기술 혁신을 통해 시장 리더십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다양한 환경에 적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승부를 걸었다. 투명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 자동문 등 투명 디스플레이 대중화에 나섰다.

LED 사이니지 라인업은 원하는 공간에 원하는 크기 화면을 구현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136인치 마이크로LED 디스플레이 ‘LG 매그니트’를 전시했다. 뱅앤올룹슨 스피커를 결합 영화관을 만들었다.

올인원 스크린 ‘LG 원퀵’은 ▲4K 터치스크린 ▲카메라 ▲마이크 ▲스피커 ▲판서 및 화상 솔루션 등을 모두 탑재했다. 교육 사무 등에서 활용할 수 있다. ‘LG 키오스크’는 27인치다. 인테리어 요소를 가미했다. 원격진료 솔루션은 병원 시스템과 연동한다.

LG전자는 온라인 전시를 병행한다. LG 디지털 사이니지 글로벌 홈페이지에서 현장 영상을 보며 제품 설명을 들을 수 있다.

LG전자 정보디스플레이(ID)사업부장 백기문 전무는 “비즈니스 공간뿐 아니라 일상 저변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을 제시하며 상업용 디스플레이 분야 리더십을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