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광고 스틸컷

[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코빗이 지난 1일부터 영화배우 마동석과 인기 예능 프로그램 SNL 코리아에서 주기자로 활약한 배우 주현영을 내세운 대규모 광고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대한민국 최초 가상자산 거래소'라는 슬로건을 중심으로 코빗 고객을 위한 새로운 수수료 혜택을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이를 통해 브랜드 인지도 확보와 신규 고객 유입 확보를 기대하고 있다.

광고에는 국내 최초 가상자산 거래소로서 거래 수수료 혁신을 이끌겠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국민 배우 마동석과 라이징 스타 주현영이 당연시되던 거래소 수수료 체계를 문답 형식으로 꼬집는다. 다소 무거운 주제임에도 마동석과 주현영 연기력으로 전달력을 높였다.

특히 "가상자산 거래할 때 수수료는 항상 내셨나?"라는 물음에 "당연하지 않아!"라고 답하는 등 통념을 완전히 뒤집는 메시지가 눈길을 끈다. 광고 곳곳에서 '시바견', '영차영차', '투 더 문' 등 업계에서 주로 사용하는 밈(Meme)도 찾아볼 수 있어 관심도를 높였다.

창사 이래 처음 진행하는 TV 광고는 지상파, 케이블, 종합 편성 채널 등에서 송출된다. 옥외 광고는 삼성동, 강남역 일대 옥외 전광판과 버스 외부 및 정류장, 지하철 역사 내 전광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이번 캠페인은 국내 최초 가상자산 거래소로서 최대한의 수수료 혜택을 고객에게 전해드리겠다는 내용을 담았다"라며 "코빗은 다양한 고민을 통해 고객과 이익을 공유함으로써 업계의 문화를 선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광고를 기획, 제작한 신국희 SM C&C 부장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2013년 국내 처음 가상자산 거래를 선보였던 코빗이 이제 다시 한번 판을 흔들고 시청자들에게 고객 친화 거래소인 코빗의 이미지를 심어주면서 브랜드 인지도와 신뢰도를 제고하겠다"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