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출고가 649만원…프리미엄 프로젝터 공략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전자가 초고화질(4K) 프리미엄 프로젝터 공략을 확대했다.

LG전자(대표 조주완 배두용)는 ‘시네빔 레이저 4K’ 신제품(모델명 HU915QE)을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출고가는 649만원이다. 한국을 시작으로 북미 유럽 일본 등에 순차 시판한다.

이 제품은 빛의 3원색을 구현하는 레이저 광원 ‘3채널 레이저 광원’을 탑재했다. 최대 밝기는 3700안시루멘이다. 스크린과 9.8센티미터(cm) 떨어지면 100인치 화면을 구현할 수 있다. 명암비는 200만대 1이다. ▲다이내믹 톤 맵핑 ▲필름메이커 모드 ▲4K 트루모션 등을 지원한다.

웹운영체제(OS) 6.0버전을 내장했다. 인터넷에 직접 연결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즐길 수 있다. ▲에어플레이2 ▲스크린쉐어를 이용할 수 있다.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다.

LG전자 한국홈엔터테인먼트(HE)마케팅담당 김선형 상무는 “차별화된 화질 기술력과 편의성을 두루 갖춘 LG 시네빔을 앞세워 홈 시네마 프로젝터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PMA에 따르면 작년 글로벌 홈 시네마 프로젝터 시장은 2조7000억원 규모다. 전년대비 30% 이상 성장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