빔 소프트웨어, 전 구글 클라우드 출신 존 제스터 CRO 영입

2022.05.09 09:15:48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빔 소프트웨어(한국지사장 김기훈)가 전 구글 클라우드 존 제스터(John Jester)를 최고 매출 책임자(CRO)로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제스터는 빔의 시장 진출 성장 전략을 주도하고 클라우드, 가상, 물리적, 하이브리드, SaaS 및 쿠버네티스(Kubernetes)를 아우르는 차세대 데이터 보호 솔루션 1위 공급업체로서 빔의 입지를 굳힐 수 있도록 힘쓸 예정이다. 

제스터는 구글 클라우드에서 고객 경험 조직을 이끌어 시장 진출 조직을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준 바 있으며, 클라우드 채택과 고객을 위한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해 230억 달러 이상의 연간 반복 매출(ARR)을 달성했다. 

구글 클라우드 이전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주요 영업 조직에서 20년간 근무하며 고객 라이프 사이클 전반에 걸쳐 시장 진출 전략을 재구성했다. 그 외에도 제스터는 고객 성공 부문 기업 부사장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서비스 채택을 추진하는 새로운 조직을 설립하였으며, 전문가 영업 부문 부사장으로 전체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서비스 제품군에서 엔터프라이즈 세일즈 전략을 주도한 바 있다. 

존 제스터 빔 소프트웨어 CRO는 "빔 소프트웨어에 합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빔 소프트웨어는 고객이 디지털 혁신을 추진하는 데 필요한 복원력을 제공하는 차세대 데이터 보호 솔루션으로 업계 최고의 비전과 전략을 입증했다. 앞으로 이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아난드 에스와란(Anand Eswaran) 빔 소프트웨어 CEO는 "존 제스터의 풍부한 경험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와 엔터프라이즈 모두에서 입증된 실적을 바탕으로 빔 소프트웨어가 달성할 수 있는 성과에 대해 기대하고 있다. 빔 소프트웨어의 뛰어난 리더십 팀과 고객에 헌신하는 직원들을 통해 빔 소프트웨어가 더 많은 경쟁 우위와 시장 점유율, 고객과 파트너의 성공을 이끌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빔 소프트웨어는 5월 17일부터 19일(한국시간)까지 연례 대표행사인 빔온(VeeamON)을 진행할 예정이다. VeeamON은 8년째 진행하는 컨퍼런스로, 데이터 보호 전략의 미래를 소개하고 빠르게 변하고 복잡해지는 문제 해결을 위한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빔 소프트웨어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