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폭스바겐, 스페인 배터리 공장 구축 예정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일진머티리얼즈가 폭스바겐과 손잡는다. 소재 기업이 완성차업체와 직거래한다는데 의미가 있다.

6일 일진머티리얼즈는 폭스바겐그룹의 ‘Future: Fast Forward (F3)’ 컨소시엄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F3는 스페인을 유럽 전기차 허브로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금액 규모는 700억유로(약 94조원)로 스페인 역사상 단일 최대 투자다. 스페인은 2023년까지 25대 전기차 운행이 목표다.

폭스바겐그룹은 현재 스페인 정부와 F3를 추진하고 있다. 자회사 세아트 등 62곳이 참여한다.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 음극재 원료인 동박을 생산하는 일진머티리얼즈는 이번 프로젝트에 국내 소재 업체로는 유일하게 포함됐다.

F3의 가장 큰 특징은 광산에서 리튬을 추출하는 것부터 배터리 및 전기차 생산까지 생태계를 구축하는 부분이다. 이를 위해 폭스바겐그룹은 스페인 발렌시아에 자체 배터리 기가팩토리를 건설할 계획이다.

양점식 일진머티리얼즈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에 배터리 소재사로는 유일하게 포함돼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는데 의의가 있다” 며 “스페인을 시작으로 공격적으로 유럽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진머티리얼즈는 국내와 말레이시아, 헝가리, 미국 등 4각 동박 기지를 구축할 방침이다. 오는 2025년까지 20만톤 이상 생산능력을 갖추는 게 목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