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도별 의료기기 무역수지 현황 (단위: 억원) <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지난해 의료기기 무역수지가 또 한번 흑자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2021년의 의료기기 무역수지가 전년도 대비 약 44% 상승한 3조 7,489억원을 기록하며 2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의료기기 무역수지는 2020년 처음으로 흑자를 달성, 2년째 호조를 이어오고 있다. 여기에는 코로나19 진단검사 관련 품목의 지속적인 성장세가 주된 이유로 꼽혔다. 

연도별 의료기기 생산실적 및 시장규모 <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2021년 의료기기 생산 실적은 12조8831억원으로 2020년 대비 27.1% 증가했다. 수출 실적은 9조 8746억원(86.3억달러), 수입 실적은 6조 1257억원으로 각각 2020년 대비 30.0.%, 20.8% 상승했다. 

생산금액에 수입금액을 더한 다음 수출금액을 제한 값인 시장 규모도 지난 5년 동안 시장규모는 연평균 10.2%의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에는 시장규모 9조 1,341억원으로 2020년 대비 21.3% 증가했다. 

시장 확대에 따라 일자리도 늘었다. 지난해 의료기기 제조·수입업체 종사자 수는 총 13만6,074명으로 2020년 대비 8,049명(6.3%) 증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21년 의료기기 생산·수입·수출 실적의 주요 특징으로 ▲체외진단의료기기 생산·수출 지속 성장 ▲코로나19 사전검사 자가진단분야의 급성장 ▲개인 건강과 관련된 제품 성장세를 꼽았다. 

체외진단의료기기 생산 실적은 전체 의료기기 생산 실적 중에서 33.8%를 차지하며 의료기기 무역수지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코로나19 진단검사에 사용되는 품목인 ‘고위험성감염체면역검사시약’ 수출액은 3조338억원(26.5억달러)으로 전체 의료기기 중 1위를 차지했다. 

개인건강과 관련된 제품으로는 ▲개인용 온열기 ▲치과용 임플란트 ▲다초점 인공수정체 등의 지속적인 성장이 돋보였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의료기기 산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협력해 「의료기기법」과 「체외진단의료기기법」 등 관련 법령과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보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기술·신개념 혁신의료기기 등의 개발부터 허가까지 전 단계에 걸쳐 전략적으로 제품화를 지원하는 등 의료기기 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