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딘 살아있네” 카카오게임즈, 1분기 영업이익 전년비 170%↑

2022.05.03 08:56:06 / 왕진화 wjh9080@ddaily.co.kr

관련기사
카카오게임즈 기대 신작 ‘우마무스메프리티더비’, 사전예약 시작
카카오게임즈, 플레이어블 월즈에 183억원 투자

[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카카오게임즈가 ‘오딘:발할라라이징(이하 오딘)’ 활약으로 인해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급증했다.

카카오게임즈(대표 조계현)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을 적용한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약 266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105%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약 42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0% 증가했다고 3일 공시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1분기 호실적에 대해 기존 모바일 및 PC온라인 게임 매출 안정화에 효율적인 비용 집행 및 개발력 내재화가 이뤄졌으며, 비게임 부문인 기타 매출 약진이 전체 매출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모바일 게임 부문은 오딘 국내 매출 안정화와 대만 출시에 기반해 전년 동기 대비 195% 증가한 매출 약 1772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글로벌 시장에 첫 진출을 한 오딘:신반은 인지도가 낮은 신규 지식재산(IP)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3월 말 대만 출시 후 한 달 동안 매출 약 500억원을 달성했다.

PC온라인 게임 부문은 기존 타이틀 하향 안정화로 전년 동기 대비 약 71% 감소한 매출 약 146억원을 기록했다.

여기에, 카카오VX 지속 성장과 세나테크놀로지 안정적인 매출에 힘입어 기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약 294% 증가, 약 745억원을 달성해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하며 전체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유력 타이틀 글로벌 진출과 함께 신작 순차적인 출시를 통해 제2의 도약을 도모한다. 여기에 글로벌 IP 확보와 차별화된 블록체인 플랫폼 사업을 통해 추가 성장을 이끈다.

먼저, 메가 히트 기대작 ‘우마무스메프리티더비’ 국내 출시와 더불어 하반기에 글로벌 시장 성과가 기대되는 수집형 역할수행게임(RPG) ‘에버소울’, 차별화된 미래 세계관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아레스:라이즈오브가디언즈’를 비롯해 PC온라인 생존게임 ‘디스테라’, 엑스엘게임즈 모바일 신작 등 다양한 장르 게임들이 순차적으로 출시를 준비 중이다.

또한, 보라네트워크를 통해 메타보라 ‘버디샷’, 엑스엘게임즈 ‘아키월드’, 크래프톤 자회사 라이징윙스 ‘컴피츠’ 등 연내 10여개 게임 출시를 준비 중이다.

카카오게임즈는 “국내외 거버넌스 카운슬과의 협력을 통해 게임,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콘텐츠 서비스를 선보이며 보라 플랫폼 생태계 환경을 해외 시장까지 확장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