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반도체 행사서 ‘포고 타입’ 선봬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반도체 테스트 솔루션 업체 ISC가 제품 포트폴리오를 넓힌다. 시스템반도체 분야 강점이 있는 포고핀 테스트소켓 시장을 노린다.

2일 ISC는 이달 1일(현지시각)부터 4일까지 미국 애리조나에서 열리는 ‘TestConX US 2022’에서 나노스피어 소재를 적용한 포고 타입 무선주파수(RF) 소켓 ‘iSP-Nano’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TestConX는 반도체 테스트 공정 부문 신기술과 신제품을 발표하는 세미나다. 글로벌 반도체 테스트 기업과 반도체 칩 제조사, 반도체 설계(팹리스) 기업 등이 참가하며 매년 상반기 미국 애리조나 메사, 하반기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다.

ISC가 선보인 iSP-Nano는 저유전체 소재인 나노스피어를 적용해 유전율을 낮춰 신호 손실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혁신적인 동축 구조를 도입해 높은 대역폭과 임피던스 매칭에 탁월한 RF 소켓이다.

RF 소켓은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 자율주행차 등에 사용되는 RF 칩셋을 테스트하는 소켓이다. 5G 상용화 이후 성장세다. ISC는 iSP-Nano를 글로벌 팹리스 및 반도체 제조사에 공급할 예정이다.

앞서 ISC는 포고핀 전문기업 프로웰을 인수한 바 있다. 그동안 ISC는 실리콘 러버 위주였다. 포고핀은 시스템반도체, 실리콘 러버는 메모리에 주로 쓰인다. 향후 ISC는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포고핀 제품 확대를 통해 시스템반도체 시장점유율 높일 방침이다. 회사는 2~3년 내 두 제품 비중을 절반씩 가져가는 게 목표다.

김상욱 ISC 김상욱 대표는 “이번 ‘iSP-Nano’를 시작으로 포고 소켓 시장에서도 점유율을 확대해갈 것”이라며 “시스템 반도체용 테스트 소켓 매출을 늘려 2022년에도 우수한 실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ISC는 2022년 1분기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별도 기준 매출액 415억원 영업이익 16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각각 전년동기대비 34.04%, 203.19% 올랐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