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A)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함께 지역 중소기업 대상 정보보호 지원 사업 수요기업을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KISA에 따르면 2021년 접수된 랜섬웨어 피해 신고 233건 중 92%인 205건이 중소기업에서 발생했다. 또 64%인 142건은 서울 외 지역에서 발생하는 등, 지역 중소기업은 보안 컨설팅 및 정보보호 전문 서비스나 보안 솔루션에 투자할 여력이 부족하고, 보안 전담 인력이 없는 경우가 많아 사이버보안 위협에 취약한 상황이다.

이에 KISA는 전국 10개 지역정보보호지원센터를 통해 올해 1300개 중소기업 대상으로 ▲정보보호 컨설팅 및 보안솔루션 사업 ▲클라우드 기반 보안서비스(SECaaS) 지원 사업 등을 시행한다.

정보보호 컨설팅 및 보안솔루션 지원 사업은 중소기업 600개사 대상으로, 정보보호 정책 수립, 네트워크·PC·홈페이지 취약점 점검 등 정보보호 컨설팅을 제공하고, 컨설팅 결과를 기반으로 방화벽, 악성코드·랜섬웨어 대응 솔루션 등의 도입 비용을 지원한다.

클라우드 기반 보안서비스(SECaaS) 지원 사업은 자체적인 보안솔루션 운영이 어려운 중소기업 700개사 대상으로, 원격에서 클라우드 기반으로 전반적인 정보보호 기능을 제공하는 서비스 비용을 지원한다.

본 사업에는 정보보호 컨설팅 부문에 정보보호 전문서비스 기업 8개사와 보안 솔루션(클라우드 기반 보안솔루션 포함) 부문에 정보보호기업 95개사가 공급 기업으로 참여한다.

신청 기간은 2일부터 10월말까지다. 지역별 지원예산이 다르므로 수요기업 모집이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신청 방법 및 자세한 지원 내용은 지역정보보호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KISA 강필용 지역정보보호센터장은 “이번 지원 사업이 지역 중소기업에게 정보보호 역량을 강화하고, 사이버침해 사고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KISA는 전국 10개 지역정보보호지원센터를 통해 지역 밀착형 정보보호 서비스를 지원하는 등 보안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