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영스팩5호와 합병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태성이 신영스팩5호와 합병을 통해 오는 6월 코스닥 상장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회사는 인쇄회로기판(PCB) 공정 자동화 설비업체다.

신영스팩5호에 따르면 합병가액은 2000원, 합병 비율은 1대 3.575이다.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기간은 6월2일까지다. 합병기일은 6월14일 예정, 신주 상장예정일은 같은 달 30일이다.

태성은 2000년에 설립된 태성엔지니어링이 전신이다. 일본 의존도가 높았던 PCB 국산화가 이뤄지면서 PCB 자동화 설비 수요가 늘었다. 태성은 PCB 정면기, 습식장비 등을 개발하며 관련 제품 내재화에 나섰다.

현재 태성의 주력 장비는 ‘D.E.S’ 라인 설비다. 현상(Develop), 부식(Etching), 박리(Strip)를 한 번에 처리하는 제품이다. 국내 처음으로 초박판 정면기를 개발하기도 했다.

삼성전기, LG이노텍, 중국 펑딩 등 국내외 고객사 50여곳을 확보한 상태다. 지난 2015년 중국 생산법인, 2018년 베트남 판매법인을 설립해 해외 시장 공략도 강화하고 있다.

김종학 태성 대표는 “반도체, 전장부품, 통신 등 4차산업을 필두로 PCB 산업은 고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PCB 업체 투자 계획도 확대되는 분위기”라며 “고사양 PCB 수요 증가로 생산 공정 고도화 니즈도 확대되고 있어 회사의 PCB 장비 사업은 지속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태성은 지난해 연간 매출 473억원, 영업이익 45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대비 141%, 225% 올랐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