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피노키오랩 조용석 대표, TIPA 정남기 회장, 람다256 박재현 대표

[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람다256은 블록체인 플랫폼 '루니버스' 기반으로 사단법인 무역관련지식재산권보호협회(이하 TIPA)와 함께 가품 퇴출을 위한 디지털 지식재산권 침해 증명서를 발급한다.

27일 람다256, TIPA, 피노키오랩 주식회사 3개 기관이 지식재산권 침해로부터 지식재산권자, 유통사 및 소비자 권익 보호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업무협약(이하 MOU)을 체결했다.

TIPA는 지식재산권자, 유통사 및 소비자 보호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람다256은 블록체인 플랫폼을 제공한다. 피노키오랩은 지식재산권자, 유통사 및 소비자 보호를 위한 시스템 개발·운영을 담당하게 된다.

이로써 TIPA 회원사들은 지식재산권 침해 검사를 통과한 상품에 한해 디지털검사증명서를 발급 받을 수 있다. 지적재산권 침해 검사는 국내 유통사가 수입·매입하는 물품을 유통하기 전에 상표권 권리자 감정을 진행해 위조품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다.

최근 가품 논란에 휩싸였던 무신사가 지재권 침해 문제 방지를 위해 TIPA와 MOU을 맺으면서, 이와 같은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지식재산권 디지털화가 동종 업체들에게도 가속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람다256 루니버스는 기업 블록체인 기반 응용 서비스 개발을 돕는 플랫폼으로 스마트 컨트랙트, DID, 대체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 NFT)와 멀티체인 지원 브릿지를 제공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나도 EUV 엔지니어"…ASML, 'VR 체험' 캠페…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 [위기의TV②] 업계, '월드컵·블프·프리…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