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재생에너지 확대 ‘박차’…연내 총 사용량 10% 전환

2022.04.24 11:39:06 / 윤상호 crow@ddaily.co.kr

관련기사

- 한국남동발전·삼포태양광과 연평균 9GWh 20년 장기구매 계약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화학이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한다.

LG화학(대표 신학철)은 한국남동발전과 삼천포태양광 발전설비 ‘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REC)’를 구매했다고 24일 밝혔다.

연평균 9기가와트시(GWh) 규모다. 20년 동안 구입키로 했다. LG화학은 전체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 중 5%를 재생에너지로 활용했다. 올해는 10%로 확장할 방침이다.

LG화학 최고지속가능책임자(CSO) 유지영 부사장은 “LG화학은 글로벌 지속가능 과학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비즈니스의 핵심 축까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반으로 전환하고 있다”며 “2050년 넷제로 달성 위해 재생에너지를 적극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삼성전자, “인덕션 구입 10월에 하세요”
  • [IT발자국] ‘언제 어디서나 듣는 즐거움을…
  • LG전자, “새 옷 입은 ‘틔운미니’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