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강원테크노파크 액화수소 충전소 실증 사업 수주…국산 기술 첫 적용

2022.04.22 09:50:47 / 신제인 jane@ddaily.co.kr

관련기사

[디지털데일리 신제인기자] 현대로템은 강원테크노파크 액화수소 충전소 실증 사업을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로템은 이번 사업을 통해 강원도 내 액화수소 충전소 1개소를 구축하게 되는데 이는 현대로템의 첫 액화수소 사업 수주다.

현대로템에 따르면, 액화수소란 기체 수소를 영하 253도의 극저온으로 냉각해 액상화시킨 수소로, 기체 수소 대비 부피가 약 800분의 1에 불과하다. 그만큼 한 번에 보관 및 유통할 수 있는 용량이 많아 우수한 경제성을 지닌다. 또 통상 대기압 수준인 2bar 정도의 저압으로 저장할 수 있어 효율적이다.

현대로템은 자체 고안한 충전소 설비 레이아웃, 운영체계 등의 액화수소 충전소 구축 시스템을 이번 사업을 통해 실증할 계획이다. 액화수소 충전소는 일반 수소 충전소와 달리 차량에 수소를 충전할 때 액화수소를 고압의 기체 수소로 전환하는 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에 이를 구현하는 시스템 기술력이 핵심 역량으로 꼽힌다. 국내 기술로 고안된 시스템이 실제 액화수소 충전소에 적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로템은 이번 수주로 액화수소 충전소 시장 개척을 위한 초석을 마련하게 됐다. 

정부는 2019년 발표한 ‘수소 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르면 2040년까지 국내 수소 충전소는 1200개로 늘어날 전망이다. 현대로템은 충전소와 저장 용기 등 현재 시장 형성 초기 단계인 액화수소 인프라 시장을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대로템은 지난해에는 강원도 및 삼척시와 ‘액화수소 산업 밸류체인 구축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며,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충전소 및 저장 용기 공장 구축에 협력하기로 한 데 이어 액화수소 특성을 고려한 극저온 저장 용기 개발에 나선 바 있다.

앞서 현대로템은 20일 한국가스기술공사와 전주 완주 수소 출하센터 제작 및 설치 계약을 체결했다. 수소 출하센터는 수소 운반 차량인 튜브 트레일러를 통해 생산시설에서 충전소까지 수소를 공급하는 유통 허브로, 인근 지역에 수소를 저렴하고 효율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해준다.

이 사업을 통해 현대로템은 전라북도 완주군에 수소 출하센터를 구축하게 되며, 설계·제작·설치 등 전 과정을 수행할 예정이다. 현대로템은 2020년 수소에너지네트워크(하이넷) 당진 수소 출하센터 구축 사업을 수주해, 지난해 성공적으로 준공하는 등 관련 사업에 검증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물 한 잔 따라줘”…접근성 높이는 가전업계…
  • LG전자-현대차, “도심에서 캠핑을”
  • SK이노,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올해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