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통신3사 자회사의 알뜰폰 시장 점유율이 과반이 되면서 이를 향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21일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통신3사 알뜰폰 시장 점유율이 절반을 넘어서면서 알뜰폰 시장마저 ‘그들만의 세상’이 되고 있다”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통신3사에 대한 알뜰폰 시장 점유율 조정 등 대책을 마련하라”고 성명을 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통신3사 중심의 경쟁구조를 타개하고 가계통신비를 경감하고자 하는 기존 취지와 달리, 알뜰폰 시장마저 통신3사의 경쟁 구도로 재편되고 있다고 봤다.

실제,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통신3사의 자회사인 KT엠모바일·LG헬로비전·SK텔링크 등의 시장 점유율은 휴대폰 회선 기준 53.6%(326만3401회선)으로 집계됐다.

이들은 알뜰폰 시장에서 망 도매제공 의무사업자로 SK텔레콤만 지정한 것도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도매제공 의무사업자가 확대될수록 도매대가 인하 등으로 소비자들에 대한 요금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과기정통부는 통신3사의 알뜰폰 시장 장악행위를 중단시키고, 알뜰폰 도입취지에 맞게 자회사들의 시장 점유율을 조정할 것 ▲과기정통부는 현재 SK텔레콤에만 부여된 망 도매제공 의무를 KT와 LG유플러스에도 부여하도록 전기통신사업법을 개정할 것 ▲알뜰폰 사업자들은 소비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알뜰폰 고객센터 인프라 확충을 서두를 것을 요청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