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뇌전증(epilepsy) 환자는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중증으로 악화할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뇌전증은 '간질'으로도 잘 알려져 있으며, 주로 발작을 증상으로 보이는 질병이다. 

유준상ㆍ김진권 용인세브란스병원 신경과 교수, 김지현ㆍ송태진 이대서울병원 신경과 교수 연구팀은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바탕으로 뇌전증 유무에 따른 코로나19 감염 후 환자 경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된 뇌전증 환자일수록 인공호흡기를 착용하거나 중환자실에 입원하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21만2,678명의 코로나19 중합 효소 연쇄 반응(PCR) 검사자와 이 중 뇌전증을 동반한 3,919명을 대상으로 감염 후 중증 합병증 여부를 살폈다. 일반 확진자는 7,641명 중 431명인 5.64%에서, 뇌전증을 동반한 확진자는 72명 중 13명인 18.06%에서 중증 합병증이 발생했다. 

다만 코로나19 감염 위험 자체는 뇌전증 유무에 따른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번 결과로 뇌전증이 코로나19 중증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위험 요인이라는 점을 확인했다는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유준상 교수는 “뇌전증이 코로나19 감염 확률을 높이지는 않지만 감염 시 중증 합병증으로 진행될 가능성은 높였다”며 “뇌전증을 동반한 코로나19 확진자는 더 주의 깊게 치료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신경과학회 학술지 ‘신경학(Neurology)’에 실렸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