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전문매체 뉴스펭귄, 언택트 ‘기후마라톤’ 개최…6월4일~12일

2022.04.15 20:47:48 / 신제인 jane@ddaily.co.kr

관련기사

1.5도 지키려 달리는 ‘쩜오런’...친환경메달, 뉴스토큰, NFT 등 사은품 ‘푸짐

[디지털데일리 신제인기자]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1.5℃ 이내로 억제하기 위해 시민들의 힘을 모으자는 취지의 ‘기후마라톤’이 열린다. 

멸종·기후위기 전문매체 뉴스펭귄은 오는 6월4일부터 ‘쩜오런-탄소 내뿜지 말아톤!’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완전 종식되지 않은 상황임을 감안, 친환경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벤트성 달리기대회다.

현재의 지구의 평균기온은 산업혁명 이전에 비해 약 1.1℃ 높아진 상태로, 전문가들은 이런 추세라면 20년 이내에 1.5℃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를 넘어서면 최악의 시나리오인 ‘여섯 번째 대멸종’의 시계가 더욱 빨라진다.

이번 행사의 타이틀인 ‘쩜오런’은 1.5℃를 뜻한다. 지구가열화의 마지노선 1.5℃를 지키기 위해 함께 달리자는 의미다. 

참가자들은 주최측이 정한 3종의 기준거리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서 대회기간 중 달리면 된다. 달리는 일시, 장소 등은 참가자들이 편하게 정하는 방식이다. 혼자 달려도 되고 가족 지인 동아리 등 그룹으로 달려도 무방하다.

참가자들은 런데이, NRC, 스트라바 등 러닝앱 등을 통해 달린 거리와 시간을 기록한 뒤 인증샷으로 제출하면 된다. 

기준거리는 4.25㎞, 8㎞, 14㎞ 등이다. 4.25는 세계 펭귄의 날(4월25일), 8은 한반도 8배 면적이 사라진 북극 해빙, 그리고 14는 펭귄 18종 중 14종이 멸종위기에 처했다는 의미다. 

5월 22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하며 대회기간은 6월 4일부터 12일까지다. 모집인원은 선착순으로 2000명이며 참가비는 1만3000원이다. 

수익금은 전액 기후위기를 막기 위한 친환경활동에 사용된다.참가자들에게는 컵받침으로 쓸 수 있는 기념 메달과 야광 팔찌 등이 기념품으로 주어지며, 비타민음료와 고급 자외선차단크림 등이 패키지로 증정된다. 
아울러 참가자들은 1만원 상당의 뉴스토큰(암호화폐)을 받을 수 있으며, 인증샷 이벤트에 참여할 경우 총 2만원 상당의 뉴스토큰이 지급된다. 

뉴스토큰은 퍼블리시가 발행한 일종의 암호화폐로, 뉴스콘텐츠 NFT를 구매하거나 언론사에 기부할 수 있으며 일정 액수 이상이 쌓이면 지정된 거래소에서 현금으로 환전할 수도 있다.

뉴스펭귄 관계자는 “오로지 일반 시민들의 선한 의지에 기반을 두고 지구기온상승 1.5℃를 막기 위해 달리는 첫 기후마라톤”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지구가열화가 촉발하는 멸종의 문제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청은 '쩜오런' 대회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삼성전자, “인덕션 구입 10월에 하세요”
  • [IT발자국] ‘언제 어디서나 듣는 즐거움을…
  • LG전자, “새 옷 입은 ‘틔운미니’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