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말 ‘크립토 겨울’을 거치며 유행하던 ‘탈블(脫블록체인, 블록체인 업계에서 탈출한다는 뜻)’은 완전히 옛날 말이 됐다. 지난해 가상자산 시장이 크게 성장하면서 가상자산‧블록체인 업계는 내로라하는 인재들이 모이는 산업군으로 자리 잡았다. 이에 <디지털데일리>는 가상자산 산업을 움직이는 업계 리더들을 마블 캐릭터에 빗대 ‘크립토 어벤져스’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들의 연속 인터뷰를 통해 국내 가상자산 업계의 속 깊은 고민, 그리고 경쟁력의 원천을 짚어보고자 한다. <편집자 주>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가상자산 투자를 하다 보면 흔히 ‘이름 모를’ 코인들을 만나게 된다. 이름부터 생소한 가상자산의 특성상 어떤 곳에 쓰이는 코인인지 알기 어려울 때가 많다. 증권시장의 ‘테마주’보다 ‘테마코인’이 더 알기 어렵다는 지적이 일반적이다.

이름 모를 코인들이 나열돼있는 거래소에선 이런 문제상황을 쉽게 마주하게 된다. 이에 코인원은 200여개의 상장 코인을 19가지 테마로 나누는 대대적인 작업을 거쳤다. 19가지로 구성된 필터 덕분에 투자자는 테마 코인을 쉽게 파악할 수 있게 됐다.

<디지털데일리>는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빌딩에 위치한 코인원 신사옥에서 태그필터 개발 작업을 주도한 고재필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만났다. 고 CTO는 “태그필터 생성 이후 ‘이 코인이 상장돼있었네?’라는 말을 덜 듣는다”며 웃었다. 또 태그필터 기능을 비롯해 편리한 거래환경을 위한 기능들을 다수 도입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고재필 코인원 CTO.

◆고 CTO가 밝힌 가상자산 업계 특징은?

지난해 말 코인원에 합류한 고재필 CTO는 현재 개발조직을 총괄하며 제품을 설계하는 제품조직까지 같이 리드하고 있다. 10여년 넘게 스타트업 업계에서 개발을 주도해온 고 CTO는 이 같은 조직 구성이 가상자산 산업만의 차별점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은행의 경우 IT조직이 따로 있고 고객대면업무를 보는 조직, 자산을 보관하는 조직들도 따로 있지만 가상자산 업계에선 이 모든 것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돼있다”며 “제품조직과 개발조직을 통합해서 리드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는 개발조직이 해야 하는 업무가 생각보다 많은 점이 가상자산 업계의 특징이라고 밝혔다. 고 CTO는 “CTO로서 할 일은 개발조직을 총괄하는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가상자산이기 때문에 보안이나 자산관리 등 기술개발조직에서 다뤄야 할 내용이 더 많다”며 “가상자산을 송수신하고, 스테이킹(예치)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자를 지급하는 일련의 과정들이 모두 기술개발조직의 업무”라고 설명했다.

특히 고 CTO는 코인원의 ‘거래 엔진’ 자체는 내세울만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규제환경이 정립되기 전 불장(상승장)에선 자금세탁방지(AML)나 고객확인(KYC)이 매끄럽지 않았던 것은 사실이나, 그 때도 거래 자체에 문제가 생긴 적은 한 번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불장에서 쏟아지는 거래량을 못 견디면 보안이 부족한 것인데, 이런 부분에선 부족한 점이 없다. 거래소의 핵심 기능은 잘 지켜지고 있다”고 자신했다.

스테이킹(예치) 서비스로 대표되는 코인원 ‘플러스’에도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고 CTO는 설명했다. 코인원은 가상자산의 유동성을 묶어두고 이자를 지급받을 수 있는 서비스들을 종류별로 나눠 ‘플러스’ 코너에서 제공하고 있다.

고 CTO는 “거래소 밖으로 자산을 내보내지 않아도 이자를 받을 수 있도록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며 “거래소가 단순히 자산을 사고파는 데에 그쳐선 안 된다. 가상자산과 원화를 모두 다루는 ‘가상자산사업자’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가상자산 투자자들이 탈중앙화금융(De-fi, 디파이)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자산을 거래소 밖으로 내보내지 않아도, 디파이 서비스를 이용할 때처럼 이자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설명이다. 이를 위해 코인원은 여러 블록체인 플랫폼의 노드(네트워크 참여자)를 직접 운영하고 있으며, 플러스 기능을 통해 지원하는 가상자산도 대폭 늘릴 계획이다.

◆"디파이 관련 코인 뭔데?"…분류 체계 만든 코인원

태그 필터가 적용된 코인원의 코인 검색 화면.

이처럼 거래환경 조성에 집중해온 코인원이 최근 선보인 기능이 있다. 상장 코인을 19가지 테마로 분류해놓은 ‘태그 필터’ 기능이다.

고 CTO는 “주식시장에는 테마주별로 묶어서 볼 수 있는 기능이 있는데, 국내 가상자산 시장에는 없었다”며 “코인원이 국내 거래소 중에선 처음으로 코인 각각의 특징을 필터링해서 보여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코인원 원화마켓에선 상장된 가상자산을 ▲결제 ▲블록체인 ▲확장성 솔루션 ▲디파이 ▲메타버스 ▲NFT ▲게임 등 19가지 테마로 나눠볼 수 있다.

분류 기준에 대해 고 CTO는 “상장 부서에서 기준을 세웠다. 주기적으로 업데이트할 예정”이라며 “코인 별로 태그를 걸어서 보여주는 기능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그 필터 기능에 대한 고객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고 CTO는 “아직 피드백을 받는 단계이지만, 그동안 코인을 찾아보려면 스크롤을 엄청 내려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는데 이런 불편이 해결됐다는 피드백을 받는다”며 “요즘 뜨는 메타버스 테마코인, NFT 테마코인 등을 찾기 위해 거래소에 들어왔을 때 직관적으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렌드 따라가되 기본 지킬 것"…고 CTO의 계획

코인원은 앞으로 ‘친절한 거래소’를 지향하며 관련 기능들을 하나 둘씩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규제로 인한 개발 상 어려움도 있지만, 최대한 어려움을 극복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고 CTO는 “특금법(특정금융정보법) 시행 이후 내부 직원은 거래를 할 수 없어, 기능을 만들고도 사내에서 테스트를 해볼 수 없는 어려움이 있다”면서도 이 같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피드백을 받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향후 도입 예정인 기능은 회원가입 관련 기능이다. 고 CTO는 “회원가입이 복잡하다는 피드백이 있어서 이를 단계별로 쪼개 친절하게 할 수 있는 기능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앞서 언급한 플러스 상품들도 다양하게 확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기능을 도입하면서도 기본은 잃지 않겠다는 뜻을 강조하기도 했다. 고 CTO는 “무슨 일이 있어도 거래는 잘 되고, 1원짜리 하나라도 숫자가 다 맞아야 하는 ‘기본’은 잘 지키면서도, 가상자산에 대한 모든 것을 다루는 회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