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입대체 효과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한미반도체가 장비 국산화 성과를 인정받았다.

12일 한미반도체는 ‘마이크로 쏘’를 통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한 2022년 ‘IR52 장영실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 쏘는 반도체 패키지 절단 장비다. 한미반도체는 일본 기업이 주도하던 시장 진입에 성공했다.

곽동신 한미반도체 부회장은 “작년 6월 마이크로 쏘 국산화 성공 이후 지난달까지 총 4개 모델의 마이크로 쏘를 선보였다. 올해 하반기 추가 모델 출시를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마이크로 쏘 내재화로 수입대체 측면에서 연간 약 1000억원 이상 비용 절감 효과는 물론 수급 불확실성 해소와 신속한 장비 납기, 경쟁사 대비 생산성 등이 앞선다는 평가를 받는다. 회사 매출과 이익률 개선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IR52 장영실상은 기업의 연구성과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1년 52주 동안 매주 1개 제품을 시상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