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LG전자>

그동안 다양한 전자제품이 우리 곁에서 회자정리 거자필반(會者定離 去者必返)을 반복했습니다. 모두에게 사랑받던 기기가 어느 순간 사라지거나 오랜 세월이 지난 뒤 부활하기도 했습니다. <디지털데일리>는 그 이유를 격주 금요일마다 전달하려고 합니다. <편집자주>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어느 시인은 라디오와 같이 사랑을 끄고 켤 수 있다면 좋겠다고 노래했습니다. 1970년대 이후부터는 라디오 대신 TV를 넣는 게 더 적절할 듯합니다. TV의 전원을 누르면 어두운 화면이 밝아지면서 또 다른 세계가 펼쳐지죠. 혹자는 바보상자라며 비판도 하지만 TV는 많은 사람들의 친구 역할을 톡톡히 해냈고 지금도 현재 진행형인데요.

국내에서 TV가 전파를 탄 것은 1956년 5월입니다. 상업방송 HLKZ-TV가 처음으로 TV 방송을 실시했죠. 그렇지만 국산 TV의 역사는 10년이나 지난 뒤 비로소 시작됐습니다.


◆진공관에 19인치 TV ‘VD-191’ 한 해 동안 1만대 생산=국내 첫 TV는 LG전자(당시 금성사)의 ‘VD-191’입니다. V는 진공관(Vacuum)을, D는 ‘Desk Type’을 뜻합니다. 19는 19인치를 의미하죠. 맨 마지막에 붙은 1은 최초의 제품을 가리키는 단어인데요.

이름 그대로 VD-191은 진공관이 부착된 19인치 흑백TV입니다. 대부분 TV가 40인치 이상인 지금보다 2분의 1 수준으로 작은 제품이었죠.

1966년 당시 VD-191의 첫 생산량은 500대로 한정됐습니다. 출고가는 6만원대였는데요. 당시 생산직 근로자 1년 수입에 달하는 금액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럼에도 VD-191의 인기는 굉장했습니다. 구입 경쟁률이 20대 1에 달했을 정도니 그야말로 ‘없어서 못 사는’ 제품이었죠.

뜨거운 반응에 LG전자는 월 생산량을 1500대로 늘렸습니다. 1966년 말까지 VD-191은 총 1만대가 생산됐죠.


◆컬러TV의 탄생…80년대부터 시판 허가=1970년대 후반에는 TV 시장에 큰 변화가 찾아옵니다. 1974년 첫 컬러TV 방송이 실시된 후 3년 뒤 국내 첫 컬러TV가 등장했기 때문인데요. ‘컬러이코노TV’라고 불리는 삼성전자의 ‘SW-C3761’가 그 주인공입니다.

컬러이코노TV는 그해 상반기부터 생산 후 국내가 아닌 파나마 등으로 수출되기 시작합니다. 국내에서는 컬러TV가 시판이 허용되지 않았기 때문인데요.

당시 박정희 대통령은 비싼 컬러TV가 시장에 등장하면 국민 소비를 조장하고 계층 간 위화감을 조성한다는 이유로 판매 금지를 유지했습니다. 전두환 정권이 들어선 1980년 8월에 들어서야 컬러TV 시판 허가가 떨어집니다. 이후 국산 컬러 TV도 국내 안방을 차지할 수 있게 됐죠.

◆세계 TV 시장 점유율 절반은 ‘K-TV’=최근 삼성전자와 LG전자는 2022년 TV 라인업을 모두 공개했습니다. 삼성전자는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 TV를, LG전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 TV를 프리미엄 라인업으로 앞세우고 있죠. 제품 크기 또한 40인치부터 80~90인치대 초대형까지 다양한데요.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2021년 세계 TV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금액 기준 점유율 29.5%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2위인 LG전자는 18.5%였습니다. 두 제조사의 점유율을 합산하면 48%입니다. 작년 한 해 동안 세계에서 생산된 TV 중 절반 가량은 국산 TV였던 셈이죠.

3, 4위를 기록한 소니와 TCL은 각 9.5% 8.0%로 한 자릿수에 그쳤습니다. 국내 제조사의 영향력이 사실상 절대적인 상황인데요. 500대에서 시작한 국산 TV가 어느새 전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TV로 자리매김한 듯 보입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