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전 세계 기업 의사결정자들이 신제품·서비스 개발이나 재무 성장 가속화보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 증가를 우선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클라우데라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 세계 기업의 의사결정자와 지식 근로자를 대상으로 인공지능(AI)이 비즈니스에 끼치는 영향을 조사한 ‘무한: AI의 선한 영향력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비즈니스 의사결정자의 26%는 ESG에 대한 투자를 늘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 신제품·서비스 개발(24%)이나 재무 성장 가속화(21%)라고 답한 이들보다도 많다. 한국 지역 응답자의 31%는 ESG에 대한 투자를 늘리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 세계 평균을 웃도는 중이다.

클라우데라는 보고서를 통해 ESG가 비즈니스 리더의 최우선 과제로 취급되고 있으며, 커뮤니티의 이익을 위해 행동하지 않는 기업은 비즈니스 성장과 인재 발굴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한다.

또 보고서에는 최고경영진을 포함한 기업 의사 결정자와 지식 근로자 간에 AI, 머신 러닝 및 데이터 분석에 대한 태도 변화도 드러났다. 조사된 데이터에 따르면 지금 시점이 기업들이 AI와 머신 러닝 전략을 가속화할 수 있는 적기라고 분석됐다.

조사에 참가한 전세계 지식 근로자는 기업이 매일 사용하는 데이터의 절반 정도(49%)가 지역사회를 위한 일에 사용돼야 한다고 응답했다. 비즈니스 의사 결정자의 52%도 이에 동의하며 비즈니스 이익과 ESG가 더 이상 상호 배타적 개념이 아니라는 점을 시사했다.

또 한국 지역의 의사결정자는 인공지능(AI), 머신러니, 데이터 분석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고 답했다. 각 기술에 대한 가치를 어느 정도로 이해하는지 묻는 질문에 AI는 71%, 머신러닝은 61%를 ‘완벅히 이해한다’고 답했다. 세계 평균인 58%, 46%를 넘었다.

비즈니스 의사 결정자 10명 중 9명(91%)은 더 많은 업무가 자동화됨에 따라 조직이 직원 재교육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AI의 중요성이 늘어가면서 기업이 직원들에게 공정한 경쟁의 장을 제공하기 위해 직원과 파트너가 되어 기술을 향상시키고 재교육을 진행할 필요성도 늘어가고 있다.

믹 홀리슨(Mick Hollison) 클라우데라 대표는 “비즈니스 리더는 데이터가 성장을 지원한다는 점뿐만 아니라 근로자와 커뮤니티가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는 점에 집중해 기술 투자에 대한 생각을 재정립해야 한다. 클라우데라는 고객과 협력해 데이터 분석 및 AI를 통해 고객의 경제적 성과를 혁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재범 클라우데라코리아 지사장은 “한국 시장은 다른 국가보다 ESG에 대한 중요성과 투자에 대한 인식 수준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클라우데라가 발행한 데이터 성숙도 보고서에서도 나타난 것처럼 한국 시장의 데이터 성숙도는 매우 높고, 이를 통한 통찰력 접근이 원활하다”고 전했다.

한편 클라우데라는 영국 시장 조사 컨설팅 기관 사피오 리서치(Sapio Research)와 협력해 한국을 포함한 미국, EMEA, 인도 및 아태 지역의 비즈니스 의사결정자(최고경영진 54% 포함, 한국 107명) 2213명과 IT 의사결정자 400명, 그리고 1000명 이상의 직원이 종사하는 조직의 지식 근로자 1만880명(한국 204명)을 대상으로 본 조사를 진행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교황청 스위스 근위대가 택한 보안 솔루션은…… 교황청 스위스 근위대가 택한 보안 솔루션은……
  • 교황청 스위스 근위대가 택한 보안 솔루션은……
  • [포토] ‘나이트 크로우’로 새롭게 단장한…
  • KT, 대성동서 ESG 활동 지속…레고 활용 코…
  • 삼성전자 '갤럭시 익스피리언스 스페이스'…글…

PLAY IT더보기